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3348 0362020081462113348 05 0507003 6.1.17-RELEASE 36 한국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377120000 1597377175000

17일 만에 경기 재개하는 세인트루이스…김광현 선발 데뷔도 가시화

글자크기
한국일보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가 17일 만에 경기를 재개한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14일(한국시간)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사장의 말을 인용해 "세인트루이스가 시카고에서 3번의 더블헤더를 치른다"라고 전했다. 16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더블헤더를 치르고, 18일과 20일에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시카고 컵스와 두 차례 더블헤더를 치르는 일정이다.

세인트루이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면서 7월 30일 미네소타전을 끝으로 반복적인 경기 취소만 통보 받았다. 14일 현재 팀 별로 12~20경기까지 소화했지만 세인트루이스는 고작 5경기(2승 3패)만 치렀다. 이날도 코치 한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세인트루이스에 코로나19 확진자는 18명으로 늘었다. 선수는 10명이고, 코칭스태프와 직원이 8명이다. 해당 코치는 격리 기간에 선수단과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세인트루이스, 화이트삭스는 15일 예정된 경기를 취소하기로 했다.

추가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16일 더블헤더부터 다시 리그를 시작한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세인트루이스 구단이 선수들에게 차로 개인 이동을 할 것을 권했다"라고 보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6일부터 20일까지 5일 동안 시카고에서 8경기를 치른다. 16일과 18, 20일에는 더블헤더로 2경기씩, 17일(화이트삭스전)과 19일(컵스전)에는 한 경기씩을 소화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올 시즌 더블헤더는 7이닝씩만 치르기로 했지만 세인트루이스로선 부담되는 일정이다.

김광현(32ㆍ세인트루이스)의 빅리그 선발 데뷔전 일정도 시카고에서 이뤄질 것이 유력하다. 7월 25일 피츠버그와의 개막전에서 세이브를 거두며 마무리로 데뷔한 김광현은 코로나19 여파로 보직이 마무리에서 선발로 바뀌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