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6239 0372020081462116239 08 0805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4017000 1597384042000

배송식품 신선도 알려주는 ‘안심스티커’…내년 말 본격 상용화

글자크기

- 화학硏-뉴처 기술이전 협약, 우유·아이스크림·치즈 유제품 우선 적용 후 확대

헤럴드경제

‘콜드체인(저온유통) 안심 스티커’ 상용화를 위한 기술이전 협약 조인식에서 이미혜(오른쪽) 한국화학연구원장과 뉴처 이진환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내년 하반기에는 배송받은 식료품에 부착된 스티커로 식품의 상온노출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국화학연구원은 14일 ㈜뉴처와 ‘콜드체인(저온유통) 안심 스티커’ 상용화를 위한 기술이전 협약 조인식을 개최했다.

화학연구원 오동엽·박제영·황성연·최세진 박사팀이 개발한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는 온도변화에 따라 투명해지는 나노필름을 이용한 것으로, 두 겹으로 된 스티커의 앞면이 10도 이상 상온에 노출되어 투명해지면 뒷면에 나타난 이미지로 식품의 상온노출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최근 언택트 시대가 활짝 열리면서 신선식품 배송시장이 덩달아 성장하고 있어서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에 대한 수요도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은 내년 하반기까지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를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뉴처 모회사의 유제품에 시범적으로 적용해 상용화하고, 이후 국내 유통 및 제조기업과 협의해 적용 대상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 원장은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는 식료품 저온유통뿐 아니라, 현재의 값비싼 의약품 저온유통 시장에도 적용할 수 있어 성장 잠재력이 크다”면서 “성공적으로 상용화될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