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8503 0182020081462118503 03 0306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387909000 1597475294000

"北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 반성 김남국에 진중권 "민주당의 X맨"

글자크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앞서 "다주택자들을 북한처럼 때려잡자"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전략적 미스였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낸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4일 "당신의 존재 자체가 '전략적 미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 의원 관련 기사와 함께 "이런 함량미달에게 공천 줘 완장을 채워줬으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이 친구, 당에서 누가 밀어 준 거야? 조국 전장관의 입김이었나?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라며 "앞으로도 민주당 안에서 맡은 바 X맨의 소임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김 의원은 유튜브 '김남국TV' 영상에서 "나도 반성을 해야 할 것 같다"며 "갭투자를 하는 분들이 돈을 벌려고 한 것이 맞는데 이분들이 주변의 친구들이고, 평범한 우리 같은 사람들"이라며 "그런 분들을 너무나 지나치게 투기 세력, 적이라고 막 (공격)해버렸던 것 아닌가"라고 반성했다.

이어 그는 "오히려 서민 부동산 안정이라는 것에 초점을 맞춰서 그쪽으로 메시지가 가고 그쪽은 막 이렇게 (공격)하는 게 아니었어야 했다"며 "그분들도 이 정책에 다 긍정하고 동의하고 있을 건데 오히려 반감을 키우지 않았나. 전략적 미스가 있었던 것 같아 아쉽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7일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투기 목적의 다주택자는 확실하게 때려잡는다는 생각으로 시장에 확실한 시그널을 줘야 한다"며 "부동산 정책만큼은 '여기가 북한이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더 확실하게 때려잡아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