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9394 0242020081462119394 06 0602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9505000 1597389543000 related

KBS 女화장실 몰카 설치 개그맨, 첫 재판서 혐의 인정…직접 숨어 촬영까지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서울 여의도 KBS 건물 여자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부 인정했다. 이 개그맨은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했을 뿐 아니라 여자 화장실이나 탈의실에 숨어 들어가 피해자들을 직접 촬영 시도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서울남부지법에서는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의 심리로 개그맨 박모(30)씨의 첫 공판기일이 열렸다. 이날 박씨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박씨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지난 5월까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이나 탈의실에 들어가 피해자를 몰래 촬영하거나 촬영을 시도하고 불법 촬영 기기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가 최근 밝혀지면서 기소됐다. 그는 이렇게 촬영한 불법촬영물 7건을 저장매체로 옮겨 소지하고 있던 혐의도 있다.

이날 검찰의 주장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018년 KBS 연구동 화장실에서 칸막이 위로 손을 뻗어 피해자가 용변을 보는 모습을 촬영한 것을 비롯해 지난 4월까지 총 32회에 걸쳐 불법촬영을 하거나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또 지난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총 15회에 걸쳐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피해자 등을 촬영하거나 미수에 그쳤으며, 이러한 불법 촬영물 7개를 소지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하기 위해 KBS 연구동 화장실이나 탈의 시설 등에 몰래 침입한 혐의도 받는다. 박씨의 불법촬영 행각은 카메라를 미리 설치해 놓고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자화장실 안에 숨어서 직접 촬영까지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며 “합의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합의 진행 등을 위한 다음 재판 기일은 9월 11일로 잡혔다.

한편 경찰은 지난 5월 29일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 소식이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지자 박씨는 지난 6월 1일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자수했다.

경찰은 박씨를 1차 조사한 후 귀가 조치했고, 이후 촬영기기 등에 대한 포렌식 수사에 착수해 지난 6월 30일 박씨를 검찰에 구속 상태로 송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