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9983 0182020081462119983 08 08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0483000 1597390575000

갤노트20 사전판매, 전작 90% 수준…"매우 고무적"

글자크기
매일경제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사진제공 =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가 높은 사전판매량을 기록했다. 불법 보조금 대란으로 역대 가장 많은 예약자 몰렸던 갤럭시노트10의 9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7일부터 13일까지 7일간 진행한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판매량은 갤럭시노트10의 동일 기간 대비 약 90%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에 출시한 갤럭시노트9와 비교하면 약 1.6배 많은 수준이다.

갤럭시노트10은 사전 판매량이 약 130만대에 달해 갤럭시 플래그십 예약 판매량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 이통사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심화함에 따라 불법보조금 대란을 기대하는 소비자가 사전예약에 몰렸고, 예약 판매 기간도 11일에 달했다.

모델 별로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65%, 갤럭시노트20은 35%의 비중을 차지했다.

가장 많이 예약 판매된 모델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 브론즈 색상이다. 이 모델은 삼성전자 홈페이지, 쿠팡 등 자급제 채널에서 출시 첫날 '완판'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와 이통사의 보조금 경쟁이 줄어들었음에도 전작의 90% 사전 예약량을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것"이라고 했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