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0464 0362020081462120464 03 03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1280000 1597391536000

해외서 팔리는 라면 중 절반 '삼양라면'…2분기 역대 최대 실적

글자크기
수출액 1000억 돌파…불닭 인기에 국내 매출도 신장
"해외 입점 채널 다양화, 브랜드 마케팅 적극 강화"
한국일보

삼양식품 C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양식품이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6분기 연속 역대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식품 수요가 급증한 데다, 현지 유통망을 강화해 수출 실적이 급증한 결과다.

삼양식품은 올 2분기 매출 1,740억원, 영업이익 294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2분기보다 매출은 30%, 영업이익은 41% 증가했다.

특히 수출이 분기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하며 2분기 실적을 끌어올렸다. 2분기 수출액은 1,08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6%나 뛰었다. 가장 큰 성장세를 보인 지역은 중국과 미국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했고 해외 유통망 강화 전략에 따라 적극적인 수출 확대 정책을 편 결과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중국에선 75%, 미국에선 145%씩 늘었다"고 설명했다.

수출이 대폭 늘면서 올해 상반기 전체 한국 라면 수출액(한국무역통계진흥원 집계ㆍ3,616억원) 중 삼양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51%(1,862억원)까지 올랐다. 한국에서 해외로 나가는 라면 중 절반이 삼양식품 제품인 셈이다.

국내에서는 불닭소스 등을 활용한 '열무비빔면' '도전!불닭비빔면' 등 여름 신제품으로 소폭 성장했다.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상승한 651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불닭시리즈 국내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며 해외 현지 입점 채널을 다양화하고 온라인 광고 등 브랜드 마케팅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며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어 올해도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