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1339 0532020081462121339 08 08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2698000 1597392786000

갤노트20 사전예약 "갤노트10 90% 수준"…코로나 여파에도 인기

글자크기

갤노트10 사전 판매량 130만대, 갤럭시 플래그십 예약 판매량 중 가장 높아

이통사 보조금 적어 자급제 판매량↑…인기 모델은 갤노트20 울트라 미스틱 브론즈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갤럭시 노트 20' 사전 예약 첫날.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20의 사전예약 판매량이 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노트10의 90%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이동통신업계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간 진행한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판매 결과,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약 90% 수준을 기록했다.

갤럭시노트10은 사전 판매량이 약 130만대에 달해 갤럭시 플래그십 예약 판매량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또 이번 갤노트20의사전 예약 판매량은 지난 2018년에 출시한 갤럭시노트9와 동일 기간 기준으로 비교하면 약 1.6배 많은 수준이다.

업계 관계자는 "노트10 사전 판매 기간에는 이통사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가열되면서 불법보조금을 노리는 소비자가 사전예약에 몰렸고, 예약 판매 기간도 11일에 달했다"면서 "코로나19에다 보조금도 줄었지만 전작의 90% 사전 예약량을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사전 예약 모델로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65%, 갤럭시노트20이 35%의 비중을 차지했다.

인기 모델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 브론즈 색상으로, 자급제 채널에서 출시 첫날 완판되기도 했다.

특히 이번 사전예약 판매에서는 자급제 물량의 비중이 기존 10% 수준에서 10% 중반대로 전작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