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1463 0242020081462121463 08 08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3026000 159739304700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무보수 경영’ 4년째 지속

글자크기

2017년부터 무보수 경영 이어가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약 4년 가까이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14일 삼성전자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올 상반기 보수를 받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관련 수사와 재판이 시작된 2017년부터 현재까지 약 4년째 무보수 경영을 지속하고 있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에서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임원은 권오현 고문이었다. 권 고문의 상반기 보수는 113억4900만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퇴직금은 92억9000만원이었다.

전동수, 윤부근, 신종균 고문은 각각 69억8900만원, 66억원, 64억2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들의 퇴직금은 59억~66억원 수준이었다.

대표이사 중에서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이 9억9900만원을 수령했다. 소비자가전(CE)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은 6억7000만원, IT·모바일(IM)부문장을 맡은 고동진 사장은 7억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6억1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방인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