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2022 0182020081462122022 01 01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4169000 1597405806000

국민 58% "집값 1년간 더 오른다"…66% "전월세 더오를것"

글자크기
◆ 한국갤럽 여론조사 ◆

매일경제
정부가 고강도 집값 잡기 정책을 내놨음에도 국민 10명 중 약 6명은 1년간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고 전망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세금 중과세와 공급 대책 등 정부의 전방위 부동산 대책에도 국민 절반 이상이 집값 상승 대세론이 당분간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1년간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58%에 달했다. '집값이 내릴 것'이라는 응답은 13%에 그쳤다. 20%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집값 상승 전망은 2018년 8월 50%, 2019년 12월 55%, 한 달 전 7월 조사에서는 61%로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매년 최고치를 경신했다. 7·10 대책과 8·4 대책이 발표됐고 임대차 3법과 부동산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집값 상승 전망은 여전히 현 정부 출범 이후 최고 수준인 셈이다.

향후 1년간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가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66%에 달했다. '내릴 것'이라는 응답은 8%에 불과했다. 16%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면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2017년 5월 취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한국갤럽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5%포인트 내린 39%, 부정 평가는 7%포인트 오른 53%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여권 핵심 지지층인 30대에서 직전 조사 때보다 17%포인트나 폭락한 게 영향을 미쳤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고 박원순 서울시장 등 여권 인사의 잇단 비위 의혹과 압도적 의석수를 앞세운 의회 독주 논란, 부동산 정책 실패 등이 맞물려 긍정 평가가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른바 '조국 사태'가 불거진 지난해 10월 셋째 주 조사 때도 국정 지지율 긍정 평가가 39%였다.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를 얻어 이낙연 민주당 의원(17%)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이 지사가 이낙연 의원을 앞지르며 대선 주자 선두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잠재적 야권 대선 후보로 분류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9%로 전체 3위, 야권 후보 중 1위를 기록했다.

정당별 지지율에서는 민주당이 4%포인트 내린 33%, 미래통합당은 2%포인트 오른 27%를 각각 기록했다.

[고재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