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2658 0432020081462122658 03 03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395445000 1597395654000

"나라가 할인해 드려요"…'1천700억' 소비 쿠폰 푼 정부

글자크기
<앵커>

'정부 예산 쿠폰' 1천 700억 원어치가 오늘(14일)부터 집중적으로 풀립니다.

내수 진작에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먼저 권애리 기자의 보도부터 보시겠습니다.

<기자>

한 숙박 예약 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경남 남해의 숙소들입니다.

오늘 오전 10시부터 '숙박 대전'이란 말머리가 숙소 이름들 앞에 일제히 붙기 시작했습니다.

9월과 10월에 여행하기 위해 예약하는 사람에 한해서 정부가 지원해주는 3~4만 원짜리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는 숙소들이라는 뜻입니다.

가구에 직접 돈을 나눠준 긴급재난지원금에 이어 정부가 3차 추가 경정 예산에 포함시킨 소비 진작 대책은 직접 할인 혜택을 주는 겁니다.

숙박을 비롯해 외식, 영화, 전시, 공연, 운동 시설에 이르기까지 모두 8개 부문의 소비에 1천700억 원 상당의 할인 쿠폰이 뿌려집니다.

이 가운데 지금까지 소진된 건 200억 원어치 정도고 대부분의 할인은 임시공휴일 연휴가 시작되는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오늘 오후 4시 이후로 주말에 2만 원어치 이상의 외식을 5번 하면 6번째에 1만 원 할인, 영화표는 오늘부터 주중 주말 가리지 않고 1장당 6천 원씩 깎아줍니다.

박물관과 미술관의 유료 전시를 온라인으로 예약하면 1장당 최대 3천 원씩 깎아주고 공연과 운동시설 이용권 할인은 이달 안에 시작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연휴에 맞물리는 시기에 맞춰 1천700억 원의 예산을 뿌리게 되면 조 단위 이상의 소비 진작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의견은 엇갈립니다.

[김세나/서울 양천구 : (주말 외식을) 지금 1~2번 하는데, 만약에 정책이 시행되면 2~3번 정도는 늘어날 것 같아요.]

[윤미숙/서울 양천구 : 외식을 해라, 극장을 가라… 지금 다른 때도 아니고, 다들 이렇게 집회도 금지하고 서로 모이는 것조차도 조심하고 있는데요.]

8대의 소비 분야에 뿌려진 할인 쿠폰은 1천700억 원의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선착순으로 혜택이 돌아갑니다.

<앵커>

권애리 기자, 좀 더 이야기 나눠보죠.

일단 소비 계획 있었던 분들에게는 뭐 활용을 하면 참 좋을 것 같은데요, 방법이 다 다르고 좀 복잡한 것 같아요?

<기자>

다 달라서 오늘 다 말씀드리기는 좀 어려운데요, 그중에 제일 복잡한 건 외식 쿠폰 쓰는 법입니다.

그런데 주말에 그냥 외식을 하시기만 하면 안 되고요, 꼭 지금 쓰고 있는 카드사의 홈페이지나 앱에 들어가서 사전 응모를 하셔야 합니다.

지금 아마 들어가 보시면요, 대부분 홈페이지나 앱 대문에 여기에 응모하시라고 배너 같은 걸 띄워놓고 있을 거예요, 그래서 일단 접속을 하시면 그때부터는 응모하는 것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고요, 아무튼 오늘부터 시작됐죠, 조금 전부터 시작됐습니다.

오늘 오후 4시부터 주말에 외식을 5번 이상, 1번에 2만 원어치 이상하면 6번째 외식에 1만 원을 할인해 주는 겁니다.

그런데 이번 주는 연휴잖아요, 17일이 임시공휴일인데 임시공휴일도 됩니다.

주말 외에 공휴일도 다 되는 겁니다.

같은 날 같은 식당에서 두 번 결제하는 건 안 되고 좀 다른 두 개의 식당에서 하는 것만 쳐주고요, 그리고 하루에 3번 이상, 뭐 그렇게까지 드시는 분은 없겠지만 하루에 3번 이상 결제를 하면 3번째부터는 역시 쳐주지가 않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중요한 거, 배달 앱으로도 됩니다.

그런데 배달 앱으로 이거를 사용 실적을 쌓고 싶으시면 꼭 현장 결제를 선택하셔야 합니다.

그러니까 앱 안에서 사전 결제를 하면 외식으로 쳐주지 않고요, 꼭 그 배달원이 왔을 때 그분이 들고 온 카드 리더기에 긁어야지만 외식으로 쳐서 사용 실적을 한 번 쌓을 수가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2분기 성장률이 뭐 역대 최저 수준이었어요, 그러니까 정부로서는 어떻게든 좀 내수를 살려보겠다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앞서 보도에도 나왔지만, 시민들 의견 찬반이 좀 분분한 것 같아요?

<기자>

좀 그렇습니다. 지금 돈을 준다고 하는데도 사실 의견이 굉장히 분분한 상황입니다.

일단 정부 입장은 이게 좀 마중물 역할을 했으면 한다는 거죠.

할인까지 해 준다고 하니까 그래서 소비를 각 국민들이 한 분이 1번, 2번씩이라도 늘리신다고 하면 실제로 예산은 1천700억 원은 쓰는데 효과는 조 단위 이상으로 날 수가 있을 것이다, 좀 그런 것을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정부가 몇 년 전부터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이라고 그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국내로 여행을 가면 20만 원씩 보태드리는 사업을 해왔는데요, 실제로 그 사업에서 봤을 때는 이렇게 돈을 보태드리는 게 국내 여행을 늘리고 좀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효과가 있었더라는 거죠.

그래서 그런 어떤 그동안의 이제 실적 같은 것을 보고 이런 사업을 계획을 한 것 같은데요, 이제 걱정하는 쪽에서는 사실 지금 이거 말고도 나랏돈이 들어가는 분야가 굉장히 많습니다.

그런데 효과가 사실 완전히 확실하게 검증되지 않은 이런 데 또 이렇게 돈을 쓰는 것은 약간 헤프게 쓰는 것 아니냐라는 점이 있고요, 또 제일 중요한 거는 지금 코로나 확산세가 다시 심상치 않잖아요, 그래서 광화문 도심에서는 집회를 금지하기로 했고 서울시가. 또 경기도는 아예 교회들한테 다시 좀 집회 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이러면서 한쪽에서는 외식도 해라, 영화관도 가라, 아까 시민 한 분도 말씀을 하셨지만 이런 사인을 동시에 보내는 게 좀 어떤가라는 그런 의견들이 있는 거죠.

<앵커>

지금 가급적 외출은 좀 자제해달라 이렇게 방역 당국은 요청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또 나가서 외식도 하시고 또 이렇게 여가비도 써라, 뭔가 좀 맞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기자>

연휴에 가족과 한적하게 보내 달라고 아예 얘기를 보건당국은 하고 있더라고요, 좀 할인쿠폰을 야무지게 챙겨 쓰신다고 하더라도 정말 이렇게 방역 신경 쓰시고 마스크 쓰고 좀 다니셔야 할 것 같기는 합니다.

<앵커>

권애리 기자, 잘 들었습니다.
권애리 기자(ailee17@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 경고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