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3295 0092020081462123295 03 0304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7702000 1597397720000

대전고법, 메디톡스 집행정지 신청 인용…허가취소 '정지'

글자크기

메디톡스의 허가취소 집행정지 신청 인용

본안소송 판결선고일 후 30일까지 처분 정지

뉴시스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대전고등법원이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품목 허가취소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대전고등법원은 14일 메디톡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제기한 ‘품목허가 취소 처분 및 회수·폐기 명령’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인용에 따라 식약처의 메디톡신 허가취소 처분은 본안 소송의 판결선고일로부터 30일이 되는 날까지 정지된다.

현재 메디톡스는 동일한 내용의 본안 소송을 진행 중이다. 메디톡신은 본안 소송이 진행되는 기간 동안 판매 가능한 상태가 됐다. 본안 소송에는 통상 1년 이상 소요된다.

이번 인용은 메디톡스가 대전지방법원의 판결에 불복해 항고한 것을 대전고등법원이 받아들인 결과다. 앞서 대전지방법원 제1행정부는 지난 7월9일 메디톡스의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이에 앞서 식약처는 지난 6월18일 메디톡신 3종(50단위·100단위·150단위)의 품목허가를 취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메디톡스가 2012~2015년 무허가 원액을 사용하고 조작된 자료를 제출해 국가출하승인을 받는 등 약사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인용을 바탕으로 본안 소송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