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3746 0012020081462123746 01 01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9320000 1597399448000

'분명 챙겼는데···' 이해찬이 생방송에서 성금 못내고 발길 돌린 사연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14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KBS 1TV ‘특별생방송 수해 극복 우리 함께’에서 ‘수해 성금봉투’를 찾기 위해 양복 상의 주머니를 이리저리 살펴보고 있다. |KBS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수해 이재민을 위한 모금 생방송에서 주머니 안에 넣어둔 성금 봉투를 찾지 못해 성금함에 성금을 넣지 못하고 퇴장하는 일이 벌어졌다. 밖으로 나가 봉투는 찾은 이 대표는 이후 다시 방송 무대로 올라가 성금을 전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KBS 1TV ‘특별생방송 수해 극복 우리 함께’에 출연해 성금을 전할 계획이었다. 이 대표는 “기상재해라 할 정도로 피해지역도 많고 규모도 크다”며 “재해복구 대책비가 너무 오래 전에 설정된 것이라 현실성이 없다. 이를 지금의 두 배 정도로 올리려고 정부와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재해복구 대책비를)2배로 올리는 것만 중요한 것이 아니고 우리가 함께 하는 정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 극복도 우리는 함께했기 때문에 일찍 극복할 수 있었다. 이번 재해도 함께 해서 극복하는 데 동참하는 것이 중요하고 당과 정부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발언이 끝난 후 사회자가 성금함에 성금을 넣어달라고 안내하자 이 대표는 상의 주머니에 손을 넣어 성금 봉투를 찾았다. 양쪽 주머니에 번갈아 손을 넣으며 봉투를 찾던 이 대표는 바지 주머니도 더듬으며 성금 봉투를 찾았으나 끝내 발견하지 못했다. 이 장면이 생방송으로 15초가량 방송됐다.

한참 성금 봉투를 찾지 못하자 사회자가 “준비되는 대로 다시”라고 상황을 정리했고 이 대표는 발걸음을 돌려 무대 밖으로 퇴장했다. 이후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순서가 끝난 뒤 다시 나온 이 대표는 “어려운 때일수록 우리가 함께 극복하는 좋은 선행을 만드는 데 함께 하겠다”며 성금 봉투를 성금함에 넣었다.

민주당 관계자는 “안주머니에 수첩 등 다양한 물건이 있어서 봉투를 바로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