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4157 0182020081462124157 06 0602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1605000 1597401725000 related

`아는 형님` 이진혁, 강호동이 인정한 `에너자이저` [MK★TV컷]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이진혁이 “‘젊은 강호동’ 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자타공인 연예계 절친 이준, 정용화와 막 친해지고 있는 이진혁, 정세운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연습생 시절부터 알고 지냈던 이준과 정용화의 오래된 추억부터 인연을 만들고 있는 이진혁과 정세운의 풋풋한 이야기까지, 절친 두 팀의 상반되는 매력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매일경제

‘아는 형님’ 이진혁이 남다른 에너지를 뽐낸다.사진=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네 사람은 연예계를 대표하는 '예능돌'답게 환상의 입담을 뽐냈다. 이진혁은 “평소 방송하는 모습이 ’젊은 강호동’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새벽까지 이어진 촬영에도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줘, 이진혁의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본 동료 연예인들이 ‘키 크고 젊은 강호동’을 떠올렸다는 것. 이를 들은 강호동 역시 이진혁의 넘치는 에너지에 공감했다. 이어 “‘한끼줍쇼’ 촬영 당시 “이승기를 처음 봤을 때의 느낌이 들었다”라고 회상하기도 했다.

정세운의 활약도 돋보였다. 정세운은 2교시 ‘아형 장학 퀴즈’에서 야무진 세레머니를 뽐내며, ‘예능 꿈나무’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정세운의 춤사위를 본 강호동의 한 마디가 현장에 큰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강호동이 전한 한 마디는 무엇일까.

‘형님학교’를 찾아 온 이준-정용화-이진혁-정세운의 환상의 호흡, 열정 넘치는 활약상은 15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