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4272 0532020081462124272 03 03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2325000 1597402479000

삼성 권오현 고문 상반기 보수 113억원…이재용 3년반째 '무보수'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왼쪽부터 삼성전자 권오현 고문, 이재용 부회장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에서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임원은 권오현 고문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도 '무보수 경영'을 이어갔다.

14일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오현 고문의 상반기 보수는 113억 4900만 원으로, 이중 퇴직금이 92억 9천만 원에 달했다.

전동수, 윤부근, 신종균 고문은 각각 59억∼66억 원 수준의 퇴직금을 포함해 69억 8900만 원, 66억 원, 64억 22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대표이사 가운데서는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장 김기남 부회장이 9억 9900만 원을 받아 보수가 가장 많았다.

CE(소비자가전) 부문장 김현석 사장은 6억 7천만 원, IM(IT·모바일) 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7억 원, VD(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6억 100만 원을 받았다.

지난해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 김현석 사장이 각각 13억 8600만 원, 10억 9600만 원, 9억 7400만 원을 받은 것과 비교하면 다소 줄어들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수사·재판이 시작된 2017년부터 현재까지 '무보수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