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4883 0782020081462124883 08 0801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6185000 1597406245000

엔씨 김택진 132억9000만 'IT 연봉킹'…SKT 박정호 44억ㆍ네이버 한성숙 23억

글자크기
이투데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엔씨소프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올 상반기 게임·IT업계 경영진을 통틀어 가장 많은 연봉을 기록했다.

게임·IT 기업들은 14일 반기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급여·상여를 공개했다. 김택진 대표는 올해 상반기 급여 10억1600만 원에 상여 122억7600만 원 등 총 132억9200만 원을 챙겼다. 작년 상반기 62억4800만 원보다 2배 이상 껑충 뛰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급여 2억6500만 원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17억6200만 원을 더 받으면서 총 20억3600만 원을 받았다.

이투데이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23억600만 원을, 카카오 조수용 공동대표는 5억9300만 원을 받았다.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네이버가 6154만 원, 카카오가 5300만 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투데이

박정호 SKT 사장이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열린 ‘비대면 타운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통신3사 중에서는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44억2000만 원으로 1위에 올랐다. 박 사장은 상반기 급여 8억5000만 원에 상여금 35억7000만 원 등 총 44억2000만 원을 받았다. 황창규 전 KT 회장은 급여 1억4200만 원, 상여 6억2900만 원, 퇴직소득 14억7400만 원 등 총 22억5100만 원을 수령했다. 구현모 현 대표이사는 급여와 상여 등 6억6000만 원을 받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0억6700만 원을 받았다.

[이투데이/이재훈 기자(yes@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