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5794 0032020081462125794 01 0103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2083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7413737000 1597413745000

주호영 '4대강 끝장토론' 제안에 與양이원영 "내가 나서겠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환경운동연합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이 14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제안한 '4대강 끝장토론'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끝장토론 제안을 환영한다. 초선 의원이지만 내가 나서겠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4대강 보는 홍수 예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미 감사원 감사 결과에서도 밝혀졌고 여러 전문가의 의견도 일치한다"며 "홍수 피해로 온 나라가 힘든 상황에서 이런 가짜뉴스로 국민을 분열시켜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대강 보가 홍수를 예방한다는 가짜뉴스로 국민을 호도하면서 정쟁을 만드니 더 이상 두고 볼 수가 없다"며 "초선의원이라 거절하지 말고 끝장토론에 초대해달라. 주 원내대표와 토론하며 4대강 사업의 진실을 국민께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취임 100일 맞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100일간의 행적을 기록한 영상을 보고 있다.2020.8.14 jeong@yna.co.kr



주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4대강이 홍수를 키웠다는 사람을 내게 데려와 달라"며 "내가 전문가는 아니지만 1:1 끝장토론을 하겠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