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6244 1092020081562126244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7420898000 1597420927000

프랑스 코로나19 재확산세 뚜렷…파리 등 다시 최고등급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뚜렷하게 감지되면서 수도 파리 등에 최고 단계인 적색 등급이 부여됐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14일(현지 시간) 수도 파리와 남부 부슈뒤론 지방의 바이러스 경계등급을 기존의 주황색에서 최고등급인 적색으로 상향조정하고 이를 관보로 고시했습니다.

프랑스 보건당국은 거주자 10만명당 확진자 수가 50명 이상일 경우 최고단계인 적색 등급을 부여하는데, 파리는 현재 10만명당 감염자가 62.1명, 프랑스 제2의 도시 마르세유가 있는 부슈뒤론도(데파르트망)는 47.3명입니다.

현재 프랑스 본토에서 적색등급이 매겨진 곳은 파리와 부슈뒤론뿐이며, 다른 곳들은 모두 주황색 등급입니다. 주황색 등급은 10만명당 감염자가 10~50명인 곳입니다.

최근 개정된 프랑스 국가보건비상사태법에 따르면 적색 등급을 받은 곳의 지방정부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차량과 사람의 이동을 통제할 수 있으며, 주점과 음식점, 상점, 미술관 등 다중 밀집시설의 임시 폐쇄를 명령할 수 있습니다.

필요하면 특정 지역에서는 대중교통의 운영도 일시 중지할 수 있습니다.

파리의 코로나바이러스 경계등급이 적색이 된 것은 5월 말 이후 처음입니다.

수도 파리에서는 센강변 일대와 주요 번화가에서 이미 지난 10일부터 야외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상태입니다.

프랑스는 최근 전국에서 코로나19의 감염 재확산 추세가 뚜렷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프랑스 질병통제국에 따르면 프랑스 전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2일 2천524명, 13일 2천669명을 기록했습니다.

13일의 2천669명은 지난 5월 초의 전국 봉쇄령 해제 이후 가장 많은 수칩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0만9천365명으로, 10만명당 확진자는 30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현재까지 3만388명에 달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