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0892 0252020081562130892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68928000 1597540110000

난장판된 제주 8.15경축식장, 원희룡 "편가르기 동의못해"

글자크기

김원웅 광복회장 '친일 청산' 기념사 대독에

원지사, "편향된 역사관, 지사로서 동의 못해"

일부 참석자들 "친일 옹호하느냐" 고성…퇴장도

조선일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제주도 광복절 경축식장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제주도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의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김원웅 광복회장의 ‘친일 청산’ 기념사 때문에 파행했다. 정치권에선 “국민 통합의 계기가 돼야 할 75주년 광복절 행사가 국민 분열의 장이 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제주도는 이날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원희룡 지사, 독립유공자, 유족, 광복회원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축식을 열었다.

김률근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이 대독한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가 파행의 발단이었다. 김률근 지부장은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등의 내용이 담긴 김원웅 회장 기념사를 그대로 읽었다.

김 회장 기념사엔 “현충원 명당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대목도 있었다.

그러자 원희룡 지사는 미리 준비돼 있던 경축사 원고를 읽는 대신 김 회장 기념사를 반박하는 내용의 ‘즉석 연설’을 했다.

원 지사는 “결코 동의할 수 없는 편향된 역사만이 들어가 있는 이야기를 기념사라고 광복회 제주지부장에게 대독하게 만든 이 처사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제주도지사로서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걸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 (이른바 친일세력이라고 하는 분들 중에는) 태어나보니 일본 식민지였고 거기에서 식민지의 신민으로 살아가면서 선택할 수 없는 인생 경로를 살았던 많은 사람들이 있다”며 “비록 모두가 독립운동에 나서지 못했지만 식민지 백성으로 살아갔던 게 죄는 아니다”고 했다.

이어 “해방 정국을 거쳐서 김일성이 우리 대한민국을 공산화시키려고 왔을 때 목숨 걸고 나라를 지켰던 군인들과 국민들이 있다”며 “그분들 중에는 일본군대에 복무를 했던 분들도 있다. 하지만 한국 전쟁에서 나라를 지킨 그 공을 우리가 보면서 역사 앞에서 (그 분들의) 공과 과를 겸허하게 우리가 보는 것이다”고 했다.

원 지사는 “(그분들은) 세계 최후진국에서 경제성장을 이루기 위해서 많은 노력, 민주화를 위한 많은 희생, 선진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는 공도 있었고 과도 있었다”고 했다.

그는 “지금 75주년 맞은 광복절에 역사의 한 시기에 이편 저편 나누어서 하나만이 옳고 나머지는 모두 단죄돼야 하는 그런 시각으로 우리 역사를 조각내고 우리 국민을 다시 편가르기 하는 그런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앞으로 이런 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저희는 광복절 경축식의 모든 행정 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러자 일부 광복회원 등 참석자는 원 지사에게 “왜 친일을 옹호하느냐” “이념적인 발언을 하지 말라”며 반박했다. 행사장에선 고성도 들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참석자는 원 지사 발언에 항의하며 행사장을 박차고 나가면서 이날 제주 8·15 경축식은 파행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