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1808 0242020081562131808 05 0506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74265000 1597474276000

'역대 최악의 굴욕패' 바르셀로나, 엄청난 후폭풍 뒤따르나

글자크기
이데일리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2-8의 굴욕패를 당한 뒤 손으로 머리를 감싸면서 안타까워 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때 최고의 축구팀으로 군림했던 바르셀로나가 끔찍하게 추락했다. 한 경기 8실점이라는 굴욕적인 패배를 맛봤다. 이제 그들에게 남은 것은 뼈를 깎는 자기 개혁 뿐이다.

바르셀로나는 15일 오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경기에서 2-8로 대패했다.

토마스 뮐러와 필리페 쿠티뉴에게 각각 2골씩 내줬고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이반 페리시치, 세르주 나브리, 요주아 키미히에게도 1골을 허용했다. ‘미리보는 결승전’이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였다.

바르셀로나는 UEFA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경기에서 8실점 한 첫 번째 팀이 됐다. 아울러 모든 경기를 통틀어 8골이나 내준 것은 1946년 4월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에서 세비야에 0-8로 패한 이래 72년 만이었다. 바르셀로나 입장에선 구단 창단 이래 최악의 재앙이었다. 감독 교체는 물론 대대적인 팀 개편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주제프 마리아 바르토메우 구단 회장은 “바르셀로나 팬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오늘 결과는 재앙이었으며 이제는 결단을 내려야 하고 이미 몇 가지 결정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현 사령탑인 키케 세티엔 감독의 경질은 기정사실로 보인다. 세티엔 감독은 지난 1월 바르셀로나 지휘봉을 잡았지만 결과는 대실패였다. 단 1개의 우승 트로피도 가져오지 못했다. 프리메라리가는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에게 우승컵을 내줬고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은 일찌감치 탈락했다.

이날 대패는 세티엔 감독의 경질을 사실상 못박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티엔 감독도 “이번 패배를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 패배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다”고 사임을 암시했다. 벌써부터 차기 감독 후보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감독과 바르셀로나 레전드인 사비 에르난데스 알사드 감독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팀의 전면적인 세대교체도 필요한 상황이다. 바르셀로나 중원의 핵심이지만 이날 뮌헨의 압박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세르히 부스케츠를 비롯해 루이스 수아레스, 헤라르드 피케, 아르투로 비달 등 주축 선수들이 30대를 훌쩍 넘겼다. 이들은 이날 경기에서 뮌헨의 스피드와 체력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현재 멤버들로는 더이상 유럽 무대에서 경쟁력이 없음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물론 바르셀로나가 그동안 세대교체 노력을 안한 것은 아니었다. 앙투안 그리즈만, 우스만 뎀벨레, 쿠티뉴 등을 잇따라 영입하면서 변화를 주려 노력했다. 이들 3명을 영입하기 위해 무려 3억6300만파운드(약 5600억원)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정작 이들은 바르셀로나에 녹아들지 못했다. 선발명단에서 빠진 그리즈만은 후반에 교체투입됐지만 이렇다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뎀벨레는 부상자 명단으로 벤치에도 앉지 못했다. 시즌 중 뮌헨으로 임대된 쿠티뉴는 오히려 친정팀을 향해 2골 1도움을 기록했다. 막대한 돈을 들여 영입한 선수들이 제 몫을 못한 것은 선수 탓도 있지만 변화를 거부하는 팀 시스템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의 베테랑 피케도 팀의 문제를 스스로 인정했다. 그는 “만약 리빌딩을 위해 새 선수가 오면 내가 먼저 나가겠다”며 “바르셀로나는 구조적으로 변해야 하며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유럽 정상은 물론 라리가에서 경쟁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는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감독이나 코칭 스태프, 선수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고 구단 수뇌부를 정면으로 조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