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3016 0512020081562133016 02 0201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83418000 1597483427000

경찰 밀치고, 마스크 벗고…아수라장 된 광복절 집회

글자크기

허가 없던 경복궁·광화문서도 집회…"청와대 가자"

코로나19 전파 우려…모여 앉아 음식 나눠먹기도

뉴스1

보수단체 회원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사직로에서 집회를 하며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20.8.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박동해 기자,강수련 기자,이밝음 기자 = 광복절인 15일 오후 서울 도심 곳곳에서 보수단체의 대규모 집회가 열리고 있다. 집회 참가자들은 청와대까지 행진하겠다는 목적으로 경찰 바리케이트를 뚫으려고 시도하며 과격한 양상을 보였다.

곳곳에 많은 인파가 모이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이 지켜지지 않는 모습도 목격됐다.

이날 개최가 허가된 집회는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오전 9시부터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벌이는 집회와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가 중구 을지로1가에서 오후 1시부터 개최하겠다고 밝힌 집회 2개였다.

동화면세점 앞에서 진행된 집회의 신고 인원은 100명이었지만 실제로는 인원 제한을 훌쩍 뛰어넘은 수의 사람이 모였다. 집회를 허가받지 못한 경복궁·광화문 등에서 참가자들이 몰렸기 때문이다. 현장에서 집회를 통제하던 경찰은 5000명 가까운 인원이 모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복궁 일대에서 집회를 준비했던 자유연대는 이날 1인 시위로 계획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집회와 시위는 다르다"며 "경복궁 근처에서 흩어져 1인 시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오후부터는 광화문과 경복궁 일대까지 점차 사람이 모이는 집회가 확산됐다.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과격해지는 양상을 보이기까지 했다. 참가자들은 집회가 허가되지 않은 광화문·경복궁 일대를 넘어 청와대까지 행진하겠다며 경찰과 대치했다.

경찰은 청와대 방향으로 가는 길목을 차벽 등으로 막았지만, 참가자들은 "수로 밀어붙이면 된다"고 구호를 외치며 행진을 이어갔다. 경찰에게 항의하는 의미로 차벽에 대고 폭죽을 쏘는 사람들도 보였다.

정부서울청사 앞에서도 "경찰버스를 엎어버리자"는 시민들의 외침이 이어졌다. 주차된 경찰버스들 틈 사이로 빠져나가려 시도하는 시민들의 모습도 포착됐다.

뉴스1

광복절인 1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집회가 이어진 가운데 집회에 동원된 한 경찰버스 운전석 유리창이 깨져 있다. 2020.8.15/뉴스1 © 뉴스1 이밝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곳곳에서 사고도 목격됐다. 한 집회 참여자는 감정이 격해졌는지 제지하던 경찰에게 욕설을 하며 폭행했고, 한 경찰 버스는 운전석 쪽 유리창이 깨졌다. 부상을 입은 참가자들이 119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이뿐 아니라 코로나19 전파가 우려되는 상황도 곳곳에서 벌어졌다.

동화면세점 앞 집회에서는 집회를 통제하는 경찰을 향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큰소리로 항의하는 참가자가 있었다. 일부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벗지 말라는 주최 측 안내에도 마스크를 벗고 둘러앉아 가지고 온 음식을 나눠 먹었다.

을지로1가에서 진행된 국투본 집회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았다. 단상과 가까워질수록 많은 사람이 몰려 참가자 사이 간격이 좁혀졌다. 상대적으로 좁은 인도에서도 사람들이 집회를 구경하면서 통행로가 비좁아지기도 했다.

특히 비가 쏟아질 때에는 참가자들이 비를 피할 수 있는 천막이나 지하철 입구, 건물 지붕 밑에 머무르면서 지나가던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한 시민은 "여기서 이러지 말고 도로로 내려가라"며 항의했다.
1096page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