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18791 0232020091662818791 01 01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27606000 1600227631000

"주말부부라···" '秋 해명'에 곽상도 "뭐가 특혜인지 분간 못 해"

글자크기

추미애, 대정부질문서 "주말부부라 물어볼 형편이…"

아시아경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27) 씨의 군 휴가 연장을 위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는 의혹에 대해 자신은 전화한 사실이 없고 '주말 부부'이기 때문에 남편에게도 물어볼 상황이 아니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특혜 속에서 살아와 뭐가 특혜인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곽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위공직자가 아니라 시정잡배처럼 답변해 국민을 우롱했다"며 "법무장관이 국회에 나와 답변하자면 남편, 아들, 보좌관 등 주변 사람들로부터 진상을 파악하고 나와 국민들에게 자초지종을 보고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지적했다.


곽 의원은 "남편, 아들과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며 국민들에게 변명만 늘어놓은 것만으로도 이미 장관을 그만둬야 하는 충분한 이유"라고 일갈한 뒤 "게다가 시정잡배처럼 수사 뒤에 숨어야 한다면 장관직을 그만둔 뒤 수사 결과를 보자고 해야 한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추 장관이 여당 대표일 때 아들 병역 관련 청탁 등 개인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반 국민과 달리 건별로 수많은 공무원을 동원했다"라면서 "이런 특혜를 수시로, 아무 때고 누리니 특혜인 것을 느끼지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곽 의원은 "조국, 추미애처럼 수사나 조사를 받으면서 장관직을 수행하다가 그 휘하 검사들의 수사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는 법무부 장관들은 검사들 보기도, 국민들 보기도 창피하지 않으냐"고 비난했다.


아시아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 질의에서 아들 서 씨의 병가 특혜 의혹에 대해 "제가 굳이 군대에서 빼내면 모르지만, 군대에 집어넣은 엄마 입장에서 병가를 가지고 편법을 동원하지 않는다"고 전면 부인한 바 있다.


특히 추 장관 부부가 아들의 휴가 연장을 위해 국방부 민원실에 문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제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은 없다"면서 '본인이 아닌 남편이 직접 전화했느냐'는 질의에 "제 남편에게 제가 물어볼 형편이 못 된다. 저와 남편은 주말부부"라고 해명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시절 보좌관이 아들의 휴가 연장을 위해 부대에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전화를 걸라고 시킨 사실이 없다. (전화 여부는) 제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