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2959 0372020091662822959 02 02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4953000 1600325501000 해운대 환각 질주 운전자 윤창호법 적용 2009161831

대마 피우고 운전한 포르쉐 운전자…방향 감각 등 상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지난 14일 오후 5시43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차량이 뒤집혀 있다. [연힙]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부산 해운대에서 대마를 흡입하고 차를 몰아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동승자가 말하는 내용이 들리지 않는 것처럼 차를 모는 등 이상 증세를 보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포르쉐 차량 블랙박스에는 운전자 A씨가 대마 흡입 후 확연한 이상 증세를 보였던 정황이 담겼다.

7중 추돌 전 속도를 줄이지 않고 굉음을 내며 돌진하자 동승자 B씨가 "앞에 차, 앞에 차" 등을 다급히 외쳤지만, A씨는 들리지 않는 듯 대답을 전혀 하지 않고 그대로 차량을 돌진했다는 것이다.

사고 현장에도 타이어 끌림 자국이 전혀 남아있지 않았다. A씨가 제동장치를 아예 쓰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차 방향을 조절하는 능력(조향 능력)과 속도감을 상실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경찰은 A씨가 차량 운행 10분 전 차 안에서 대마를 피운 것으로 확인했다. B씨가 가지고 있던 대마를 A씨가 피웠고, A씨는 이날 두 모금 정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A씨만 양성 반응이 나왔다. 운전하기 전 B씨가 "괜찮냐"고 묻자 A씨가 괜찮다고 답하며 차를 몬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

[부산경찰청 제공]


A 씨가 운전대를 잡고 나서 부터,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

차를 출발시킨 직후 버스가 차 근처로 접근하자 서행을 하며 버스가 지나가는 것을 기다리는 모습이 블랙박스에 남아다. 하지만 이후 커브를 틀면서 정차해 있는 차량 백미러를 치고 가는 등 차 방향을 조향 능력에 이상 신호를 나타낸다.

A씨는 첫 사고 후 속도를 내 달아나자, 피해 차주가 쫓아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인근 지하차도에 진입해서는 앞서 달리는 차량을 뒤에서 그대로 들이받았다. 이후 차선을 변경해 추월하기도 했다.

차선 변경 후 나타난 오토바이를 가까스로 피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하차도를 빠져나온 뒤부터 7중 추돌 전까지는 동승자가 "앞에 차, 앞에 차" "형님"하고 부르는 다급한 소리에도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고 돌진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한 관계자는 "사고는 대마로 인한 것과 사고 후 도주 과정에서의 비정상적인 긴장감 등이 합쳐지며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를 상대로 대마를 어디서, 얼마나 구매했는지 등에 관해 확인하고 있다"라고도 밝혔다.

한편,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에서 질주하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순차적으로 추돌했다. 이후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 4대를 덮치며 7중 추돌이 일어나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coo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