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3735 0112020091662823735 08 0802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5787000 1600239971000 업무용 카톡 카카오워크 2009170831

"카톡은 사생활에만 쓰세요"…업무용 카톡 나왔다(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머니투데이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16일 카카오TV로 진행된 카카오워크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카카오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워크는 수많은 플레이어들이 함께 성장하고 협력하는 '운동장'이 될 것입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16일 기업형 메신저 '카카오워크'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개인용 인스턴트 메신저에서 시작해 일상 플랫폼으로 성장한 카카오톡(카톡)처럼 단순한 기업용 협업툴이 아닌 사용 기업들이 상생하며 성장할 수 있는 '업무용 종합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구상이다.


카톡 닮은 업무 메신저…익숙한 사용환경

이날 소개된 카카오워크는 클라우드 기반 기업용 메신저 소프트웨어다. '카톡'을 빼닮았다. 탭 순서 등 사용환경(UI)가 카톡의 배열 순서와 비슷하고 카톡처럼 나와의 채팅 기능도 지원한다. 카톡에서 구입해 사용하던 이모티콘 등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채팅 기능은 기존 '카톡'보다 한층 업그레이됐다. 카톡 오픈채팅에서만 지원되는 '그룹채팅방 멤버 내보내기'가 된다. 채팅방에 나중에 합류한 사람도 채팅방에서 오간 업무 대화 내용을 읽을 수 있다. 카톡에서는 대화방에 참여한 사람이 이전 대화 내용을 알 수 없어 내용을 공유하려면 다시 전달해야 했다.

화상회의와 공유 자료 등 모든 데이터는 기기에 남지않고 클라우드 서버에 암호화돼 안전하게 저장된다.

머니투데이

카카오워크 화면 예시 /사진제공=카카오엔터프라이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과 일상의 분리…AI 비서도



무엇보다 '카톡' 메신저 안에서 뒤섞였던 일상과 업무를 분리할 수 있다는 게 카카오워크의 최대 장점이다. 그간 많은 기업들에서 기업용 메신저가 있어도 편리성 때문에 카톡을 보조 메신저로 활용했다.

카카오워크는 일상과 업무의 분리를 위해 주 52시간 근무를 위한 근태 관리와 전자결재 기능도 갖추고 있다. 조직도와 임직원 목록에서 연락하려는 임직원 프로필을 보면 그가 근무 중인지, 퇴근했는지, 휴무일인지 등도 알 수 있다. 추후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앞서 내놓은 게시판 형태 협업툴 '아지트'와도 기능을 연동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워크 안에는 AI 어시스턴트인 '캐스퍼'가 탑재된다. 검색창을 따로 열지 않고 업무 중 필요한 정보 검색도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향후 업무 담당자 추론이나 음성 검색 등까지 기능을 확장하겠다는 구상이다.

카카오워크는 유료 버전 3가지 요금제(저렴한 순서대로 스탠다드·프리미엄·엔터프라이즈)와 무료 버전으로 나오는데, 오는 11월24일까지는 유료버전 중 프리미엄 요금제(1년에 1인당 9900원)에 해당하는 기능을 한시적으로 무료로 제공한다. 11월25일 이후로는 기업마다 조직 규모 등 사정에 맞는 요금제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요금제에 따라 공용 저장공간이나 한 회의에 참여할 수 있는 인원 등에 차등이 생긴다. 카톡처럼 모바일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 등 앱마켓에서 다운 받고 PC 버전 앱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커스텀'으로 무한한 확장성…"벤처와의 상생 운동장"



머니투데이

카카오워크 로고 /사진제공=카카오엔터프라이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워크의 또 다른 강점은 '확장성'이다. '커스텀봇'과 '블록킷(Block-kit)'이라는 기능이 핵심이다.

IT나 코딩을 잘 모르는 자영업자나 중소벤처기업도 쉽게 산업군이나 조직 사정에 맞는 '맞춤형 협업툴'로 카카오워크 기능을 조정할 수 있게 하는 기능이다. 예를 들면 각 기업마다 사용하던 ERP(전사적자원관리) 등 IT 서비스 솔루션도 클릭 몇번으로 카카오워크 안에서 연동해 쓸 수 있게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카카오워크는 벤처기업들이 '블록킷' 기능 등으로 자체 개발한 서비스를 카카오워크를 사용하는 기업들이 서로 공유하고 써볼 수 있게 하는 '운동장'인 마켓플레이스도 만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톡에 커머스 기능이 있는 것처럼 카카오워크 안에 일종의 앱마켓이 형성되는 것으로 해석된다.

백 대표는 카카오워크 마켓플레이스의 예로 AWS(아마존웹서비스)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처럼 외산 클라우드 서비스들이 제공하는 마켓플레이스를 언급했다. 클라우드 사업 진출을 위해 초읽기 중인 카카오로서 '카카오 클라우드' 생태계 기반을 갖춰놓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백 대표는 "많은 벤처 기업들이 B2B 아이디어는 많은데 시장에서 신생회사라는 이유로 차용이 잘 안돼 고군분투한다"며 "카카오워크 안에서 사용자들이 벤처나 중소 소프트웨어 기업의 아이디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면 새로운 생태계가 열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이어 "향후 수많은 플레이어들이 협력해 더 좋은 솔루션을 만들도록 마케팅 펀드나 투자펀드도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