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68434 0232020091862868434 08 08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387200000 1600387220000

"오차 10cm 이내, 차선 이탈도 없어" LG유플, 5G기반 실외 자율주행로봇 실증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로봇 전문업체 언맨드솔루션과 현대오일뱅크 충청남도 서산 공장에서 5G망을 활용한 실외 자율주행로봇을 실증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의 5G 자율주행로봇이 현대오일뱅크 충남 서산 공장의 시설을 순찰하고 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LG유플러스가 로봇전문업체 언맨드솔루션과 손잡고 개발한 '5G 자율주행로봇'이 사람의 개입 없이 공장 부지를 10cm 오차 이내로 자율주행하며 주요 설비를 점검하는 데 성공했다.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돌입한다.


LG유플러스는 현대오일뱅크 충청남도 서산 공장에서 5G망을 활용한 실외 자율주행로봇을 실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실증에서는 ▲원격조작 없는 자율주행으로 목적지까지 이동 ▲주행시 차선인식 ▲장애물 감지 ▲열화상 카메라 기반 설비 온도 모니터링 및 실시간 원격관제 등을 선보이며 'cm 단위'의 정교한 주행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5G 자율주행로봇은 LG유플러스의 5G 통신과 실시간 고정밀 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기술을 언맨드솔루션의 자율주행로봇에 접목해 개발됐다. 고정밀 측위 기술은 최대 30m까지 차이나는 GPS 오차를 기준국 기반으로 보정해 더욱 정확한 위치를 확보하는 기술이다. 로봇은 5G 통신으로 지연 없이 보정정보를 전달받아 목표구역을 정확하게 순찰할 수 있다.


이번 시연에서는 정밀한 운행을 위해 로봇에 인공지능 기반의 ‘눈(카메라)’도 탑재했다. 다수의 차량이 함께 운행하는 정유 공장에서는 정확한 차선 인식이 중요하다. 이날 LG유플러스의 5G 자율주행로봇은 고도화된 영상인식 기술로 시연 동안 한 번도 차선을 이탈하지 않는데 성공했다. 아울러 장애물 감지 시 서행 및 정지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자율주행의 안전성도 강조했다.


정유 공장에 특화된 순찰 기능도 선보였다. 열화상 카메라를 탑재한 5G 자율주행로봇은 지정된 고온 시설 위치에 도착하면, 운행을 멈추고 시설의 온도를 탐지한다. 원격 관제실에서는 5G 통신을 통해 자율주행로봇이 전송하는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과 유해가스감지 사물인터넷(IoT)센서를 탑재하는 등 정유사 특화 기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통제되지 않은 교통 환경에서 공장내 다른 일반 차량들과 함께 운행하는 자율주행기술 고도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융복합사업담당 상무는 “고온 시설이 다수 존재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유 업계에서는 24시간 순찰 가능한 자율주행 로봇이 핵심 설비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연내 실증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