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2559 0242020091862882559 01 01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4457000 1600414662000

이재명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조세연' 논란에 발끈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18일 오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골목상권을 장악한 유통 재벌과 카드사 매출 일부를 영세 소상공인 매출로 바꿔 지역경제 지방경제 활성화 는 지역화폐를 옹호했다고 국민의힘이 저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방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소득자에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선거 때 무슨 말을 못하나. 선거공약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는 낯뜨거운 소리 하면서, 65세 이상 전 국민 기초연금 주장해 표를 뺏고도 사과 한마디 없이 하위소득계층에게만 지급한 것은 포퓰리스트를 넘어선 사기집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해도 내로남불 국민배신의 부패수구 DNA는 감춰지지 않는 모양”이라고 개탄했다.

이데일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역화폐의 역효과에 대한 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을 연일 비난한 이 지사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며 비판했다.

경기도 행정부지사를 지낸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SNS를 통해 “지역화폐는 자치단체가 사용액의 10% 내지 25%를 보조해줘 생각보다 예산이 많이 들어간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자기 생각과 다르면 다 문책 당해야 하느냐”며 이 지사의 주장을 ‘현대판 분서갱유’라고도 표현했다.

통계청장 출신인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도 SNS에 “이 지사의 발언에 상당한 모멸감을 느낀다”면서 “왕조시대 폭군이나 생각할 법한 논리구조”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또 “이 지사의 판단력과 포용력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추진력과 공포정치는 같은 단어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황규환 부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생각이 다르다고 적폐로 몰아가는 것은 연구원의 독립성을 해칠 수 있다”면서 “도지사 무게에 맞는 언행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주진형 열린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를 통해 이 지사의 태도를 비판했다.

주 최고위원은 “이렇게까지 발끈하는 것을 보면 그릇이 작다”며 “그만한 이야기도 못하면 완전히 사람들 입을 막고서 살겠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5일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연구보고서를 낸 조세연을 향해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고 비난했다.

이후 이날도 “정치에 개입하는 국책연구기관은 청산해야 할 적폐”라며 연일 비난을 쏟아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