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2638 0512020091862882638 01 0106001 6.1.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4630000 1600414657000

서욱, '추 장관 아들' 의혹 관련…"규정 정비 등 후속조치"(종합)

글자크기

"규정 정비, 부대 정밀 진단 등으로 실태파악 나설 것"

"한반도 비핵화·평화 정착 뒷받침"…국방 운영 중점 방안 발표

뉴스1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18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6·47대 국방부 장관 이·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2020.9.1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18일 취임 직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 "규정을 정비하는 등 면밀히 살펴보고 후속 조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취임식 후 기자들과 만나 "규정 정비, 부대 정밀 진단 등을 통해 실태파악 후 개선할 분야를 찾겠다"면서 "전체 상황이 아닌 일부 부대 문제라고 보며, 면밀하게 살펴 후족 조치를 하겠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추 장관 아들이 복무한 카투사를 포함해 군 전반적으로 '특혜 복무'에 대한 상황을 점검하고, 규정을 재정비하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서 장관은 인사청문회 과정 중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 말을 아낀 이유에 대해 "당시 육군 참모총장 신분의 입장에서 말하기는 혼란이 있을 수 있어서 말을 아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육군이나 국방 등 전체 일반화된 지침을 줄 수 있는지, 부대 특수성을 고려한 지침을 줄 수 있는 지를 봐야 했다"면서 "규정을 주려면 신중하게 상하 일체 되게 정리할 필요가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규정을 엄격하게 해서 정해줘야 되는 부분이 있고, 융통성 두고 줘야 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제47대 국방부 장관으로 취임한 서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장관 이·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국방 운영을 위한 5가지 중점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서 장관은 "우리 대내외 안보상황은 매우 복잡하고 엄중하다"면서 "북한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평화정착 노력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안보환경 개선에 선뜻 나서지 않고 있다"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서 장관은 '강한 안보, 자랑스러운 군, 함께하는 국방'을 건설하기 위한 첫 번째 중점 방안으로 "확고한 국방태세를 확립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확고한 국방태세 확립은 효율적인 무기와 작전체계, 굳건한 임무 완수 의지, 그리고 지속적 훈련을 통해 이뤄진다"면서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이지만 이를 극복하고 실전 중심으로 훈련을 강화해 국방태세를 확립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군은 확고한 국방태세를 바탕으로 역사적인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장관은 두 번째 중점 방안으로 "한미동맹을 발전시키고 국제사회에서 국방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서 장관은 '한미동맹'은 대한민국 안보의 중요한 축이라면서 "전쟁을 통해 피로 맺은 군사동맹이며 지금은 가치를 공유한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시대적 요구인 전시 작전통제권 전환을 가속화해야 한다"면서 "한국군의 핵심군사능력을 포함, 그동안 축적해 온 우리 군의 능력을 정밀하게 평가해 전환 조건을 조기에 충족시킴으로써 책임 국방을 실현하겠다"라고 말했다.

세 번째 중점 방안으로 '미래를 주도할 수 있는 국방역량을 구축'을 언급한 서 장관은 "미래 전장환경에 대비하고 선진국방을 실현하기 위해 국방개혁 2.0의 흔들림 없는 추진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도적 방위역량 확충을 위한 체질과 기반을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의 과학기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서 장관은 네 번째 중점 방안으로 "행복한 국방환경을 조성하겠다"면서 "국방 본연의 목적과 가치를 공유하고, 공동체로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투명하고 효율적인 국방운영과 간부 숙소 개선, 초급간부 지휘권 보장 등 사기진작에 나서겠다"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서 장관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함께하는 군'이 되겠다면서 "장병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능력 중심의 업무 문화로 선진국방을 구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 장관은 2년의 임기를 마친 정경두 전 장관에게 경의를 표하며 "장관님의 업적이 국방 역사에 길이 남아 후대에 이어질 것을 확신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somangcho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