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2941 0372020091862882941 06 06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5291000 1600415310000 related

[POP이슈]"프로그램 완성도 위해"..안준영PD, '프듀' 조작 혐의 항소심서 사기NO 주장(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안준영PD,김용범CP/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Mnet '프로듀스' 시리즈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안준영PD와 김용범CP 등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에서 자신들의 행위가 사기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18일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 PD의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이날 안준영PD와 김용범CP 등 CJ ENM Mnet 관계자 3인과 전현직 연예기획사 관계자 5인 피고인 총 8인은 모두 재판에 출석했다. 특히 안준영PD는 다리를 절뚝이며 법원경찰의 부축을 받고 등장했다.

안준영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객관적 사실관계에 대해 다 인정하지만, 변호인 입장에서 사기죄 법리가 적용 가능한지 다시 살펴봐 주기를 요청한다"며 "일부 잘못된 행동을 했지만 기망행위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이어 "피고인에게 개인적 이득을 얻을 목적이 없었고 본인이 맡은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위하는 과정이었다는 점을 참작해 원심 형이 적정한지 살펴봐 달라"며 실형을 선고한 원심이 과하다는 점을 밝혔다.

헤럴드경제


또한 중복 투표와 시간외 투표 문제와 관련해서는 "오디션 참가자들의 득표수에 대한 집계는 산술 방법을 두 가지 방법으로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검찰은 "중복 문자투표, 방송 고지시간 이후에 이뤄진 투표 건에 대해 재판부에서 참고를 해 달라"며 "최종 멤버는 이미 최종투표 이틀 전에 정해져 있었다. 시간 외 투표 건에 대해선 CJ ENM이 이득을 취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를 기망행위로 인과관계가 인정된다는 입장을 취했다.

재판부는 "중복 투표에 문제가 있다. 시청자들이 수차례 투표를 하면 한 번만 인정돼야 하는데 그 원칙과 달리 모두 집계됐다. 중복 투표로 인해 기망의 의사가 있었는지 검토해야겠다. 시간 외 투표는 피해자가 다 다르기 때문에 항소심에서 판단하긴 힘들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Mnet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했던 안준영 PD, 김용범 CP는 최종회 생방송 투표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업무방해 및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이들은 조작을 인정했고 지난 5월 1심에서 안준영 PD, 김용범 CP에게 각각 징역 2년, 1년 8개월과 벌금 1,000만 원을 선고받았다. 또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은 배임증재 등 혐의로 벌금 5~700만 원이 선고됐다.

이에 검찰과 피고인 측 모두 항소하며 항소심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판결이 다시 내려지게 됐다. 안준영PD 측은 항소심 첫 공판에서 기망이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재판부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 지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2차 공판은 오는 10월 23일로 예정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