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3158 0112020091862883158 02 0203001 6.1.1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5746000 1600415771000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택배대란 일단락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겠다고 나섰던 택배기사들이 정부가 발표한 대책을 수용하면서 하루만에 이를 철회하기로 했다. 추석 연휴를 앞둔 택배 대란 우려도 일단락됐다.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하루만에 철회



머니투데이

18일 서울 시내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동·시민단체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인한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책위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인력 충원 등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오는 21일부터 전국 4000여명 택배 기사들이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택배 물량이 예년보다 20% 정도 늘어난 데다 추석을 앞두고 업무 과중이 예상돼 추가인력 도입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대책위는 분류작업이 택배기사 업무라는 조항이 없고 수탁계약서에도 명시되지 않았는데도 하루 6~7시간씩 소요돼 업무 부담이 과중하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들어 7명의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며 절박한 호소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분류작업 거부에 동참하기로 했던 인원은 국내 전체 택배 근로자(약 5만명)의 10% 미만인 4160명 정도다.

택배 대란 우려가 나오자 정부는 추석 연휴 전후로 택배량이 몰리는 시기에 택배분류 인력 등을 하루 평균 1만여명 추가 투입하는 내용을 골자로한 대책을 발표했다. 택배노조는 정부의 인력 증원 정책에 따라 오는 23일부터 출근시간을 평소보다 2시간 늦은 오전 9시에로 조정할 계획이다.

대책위는 "정부가 발표한 대책이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를 미연에 방지하는데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정부와 택배 업계가 이번에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택배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택배 노동자의 업무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에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일일점검과 현장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정부와 택배업계가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투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 번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택배업계에 따르면 올해 1~6월 누적 국내 택배물동량(통합물류협회 가맹사 기준)은 16억770만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억4200만개보다 19.8%(2억6570만개) 급증했다.

택배 물동량은 2015년 이후 연평균 10% 내외 증가율을 기록해왔지만 올 상반기에는 20% 수준으로 급성장한 것이다. 코로나19 국내 확산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 1월 택배량은 지난해와 비슷했지만 2월부터 급격하게 물량이 증가했다.

김주현 기자 nar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