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3265 1192020091862883265 01 01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56665758 true true false false 1600416013000 1600416021000

[칭찬마이크]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글자크기
[칭찬마이크]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앵커]

여야 국회의원 300명 중에 초선의원이 절반을 넘는다고 하는데요. 그들은 과연 어떤 변화를 가져올까요? 오늘의 칭찬마이크 주인공 역시 초선 의원인데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을 만나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네, 안녕하세요 박수영입니다.

[앵커]

지난주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이 칭찬을 해주셨습니다. 어떤 기분 좋은 이야기를 해주셨을지 먼저 영상 보고 이야기 나누시죠.

네, 합리적인 대화가 가능하다 또 소중한 정치인이다, 이렇게 표현을 해주셨는데요. 기분이 정말 좋으실 거 같습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칭찬받으니까 기분이 좋긴 한데요, 너무 과하게 칭찬해주시니까 어색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김민석 의원은 저하고 대학 동기 동창이고요. 사실 또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공부할 때 한 아파트에서 같은 과정 공부를 했었습니다. 바로 이웃에 살았기 때문에 우리가 보통 새벽 3시까지 공부를 했는데 같이 늘 공부하던 그런 사이입니다. 그리고 지금은 정당은 다르지만 김 의원과 저는 언제든지 대한민국이라는 가치를 두고 합리적인 토론과 합의가 가능한 그런 사람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지난 4월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보수 야당의 변화를 촉구했는데요. 또 그 결과로 초선 의원들이 국회에 많이 들어오게 됐습니다. 이렇게 국민의힘 내에서 박수영 의원을 비롯한 당내 초선의원들은 어떻게 활동하고 계시는지 그리고 또 유권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계실지 궁금합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네, 저희 당이 의총을 열어 보면 초선의원들이 굉장히 활발하게 발언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같은 경우는 금태섭 전 의원 징계 건이 있었고 초선의원들이 거의 발언을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우리 당은 의총을 열어 보면 초선 의원들이 굉장히 활발하게 발언을 하고 있고 어제, 오늘 대정부질문이 있지 않습니까. 대정부질문에서 보시면 아시겠지만, 우리 초선의원들이 나가서 장관들, 총리한테 질의를 하고 있는 아주 활발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만큼 국민이 기대를 갖고 초선들을 많이 뽑아주셨고 초선들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열심히 하고 있다, 이런 말씀 드리겠습니다.

[앵커]

네, 이제 의원께서도 칭찬마이크를 전달하셔야 하는데요. 어느 분 생각하셨나요.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저는 더불어민주당의 양향자 의원을 칭찬하고 싶습니다.

[앵커]

네, 어떤 이유에서 칭찬하고 싶으신가요?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국회 의정활동을 잘하기 위해서 본인이 갖고 있던 삼성전자 주식을 다 팔았다고 합니다. 다 아시겠지만 대한민국 누구나 다 갖고 싶어 하는 게 삼성전자 주식인데 임원으로 있었기 때문에 상당히 많은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근데 당당하게 국회의원 활동하기 위해 팔았다, 이렇게 하신 걸 보고 상당히 멋있는 분이다는 생각을 했고요. 두 번째는 또 소신 발언을 많이 하십니다. 민주당에서 삼성전자와 같은 재벌 기업들 옹호하는 발언하기가 매우 힘듭니다. 자칫 금태섭 전 의원처럼 징계받을 우려도 있는데….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압수수색과 검찰 소환이 4년째 계속됐는데 지난번 '경제도 어려운데 대기업 오너를 4년 동안 불러대면 어떻게 기업활동 할 수 있겠나' 이런 발언도 하셨습니다. 민주당으로서는 굉장히 이례적인 발언이었죠. 근데 그런 발언도 소신 있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양향자 의원이 굉장히 훌륭한 분이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앵커]

네, 양향자 의원에게 칭찬 잘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네, 부탁드립니다.

[앵커]

이제 국민의 선택으로 4년간의 의정 생활을 맡게 되셨는데요. 시간은 빠르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주어진 시간 속에서 변화를 만들고 싶은 단 한 가지를 꼽자면 어떤 게 있을까요?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저는 늘 정권 교체를 넘어서 정치 교체를 해야 한다고 생각해왔습니다. 단순히 정권이 좌에서 우로, 우에서 좌로 바뀌는 정도를 넘어서 우리 정치가 완전히 양극화되서 진영논리로 싸움만 거듭하고 있거든요. 이걸 극복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정치의 미래는 없다, 그럼 또 우리 아이들의 미래도 없다, 이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제가 있는 동안에는 양극화된 정치, 진영논리에 빠져서 정치 싸움하는 정치인들이 아니고 정말 우리 아이들의 대한민국을 생각하는 정치인들로 변신했으면 좋겠고요. 그래서 투쟁보다는 합리적인 정책으로, 대안으로 싸우는 정치의 모습을 가져갔으면 좋겠습니다. 대정부질문이 있었습니다만 저는 사실 공격하고 목소리 높이고 막말하는 대정부질문이 아니고 우리나라가 어떻게 갔으면 좋겠다는 정책적인 제안을 많이 했었습니다. 일부 언론에서 높이 평가를 해주셨는데 이런 류의 노력들이 저하고 저를 칭찬해주신 김민석 의원, 제가 칭찬한 양향자 의원, 이런 분들을 중심으로 일어나서 진영논리로 싸우는 건 이제 그만하고 정치가 정말 바뀌었으면, 정치 교체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습니다.

[앵커]

네, 21대 국회에서 진영논리 극복을 위해 힘쓰시는 의원 모습 기대해보겠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네, 감사합니다

[앵커]

지금까지 칭찬마이크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과 함께했습니다. 다음 주 칭찬마이크는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을 찾아갑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