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3682 0092020091862883682 06 06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6955000 1600416975000 related

'박경 저격' 논란 송하예 측 "약식명령 몰랐다"(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가수 송하예. (사진 = 송하예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가수 송하예가 자신의 SNS에 '사필귀정'이라는 메시지를 올려 그룹 '블락비' 박경을 저격했다는 논란이 일자 소속사 측이 부인했다.

박경은 송하예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관계자는 18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SNS에 글을 썼을 때 법원 약식명령을 전혀 몰랐다. 박경씨와 관련이 없는 글"이라고 밝혔다.

앞서 송하예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시 사필귀정. 첫 미니앨범 기대해"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일부 누리꾼은 송하예가 박경을 저격하기 위해 '모든 일은 반드시 바른길로 돌아감'이라는 뜻의 사자성어를 인용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송하예 등 일부 가수의 실명을 거론하며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에 대해 서울동부지법 형사31단독 김희동 판사는 지난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더하기미디어' 관계자는 "송하예는 지금 방송 녹화 중이다. 당시 무슨 심정으로 그런 글을 썼는지는 잘 모르겠다. 끝나고 물어볼 예정"이라면서 "팩트는 글을 쓴 시점에 약식명령을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송하예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린 건 지난 10일로 법원이 약식명령을 내린 11일보다 하루 빠르다.

한편 송하예의 글 내용이 18일 알려지면서 온라인상의 누리꾼들은 그 의미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ad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