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520 1112020091862884520 03 0305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9023000 1600419207000

(속보) 대법 '이재용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공정성 의심할 사정없어"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장이 편향적이라며 제기한 법관 기피 신청이 대법원에서 최종 기각됐다. 기피 신청으로 한동안 중단됐던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8일 특검이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1부에 대해 낸 기피 신청을 기각한 법원 결정을 수긍할 수 없다”며 재항고한 사건에서 기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법관이 불공평한 재판을 할 것이라는 의혹을 갖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인정할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재판의 공정성을 의심할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보이지도 않는다”고 판시했다.
/김민혁기자 mineg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