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549 0372020091862884549 01 0101001 6.1.2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9108000 1600419131000

송영길 "힘내라 조국" 정청래 "제발 놓아주자"…與, 정경심 응원

글자크기

검찰·언론 향해 경고 메시지

헤럴드경제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재판 도중 쓰러져 병원에 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응원하며 검찰·언론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송영길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힘내라 조국' 해시태그를 달고 "검찰은 조 전 장관 가족에게 하듯 검찰 내부의 문제에도 추상같은 원칙을 지키고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도 너무하네', 이 말은 우리나라 헌법상 비례의 원칙을 표현한 말"이라며 "수많은 검찰내부의 비리 사건 처리와 비교하게 된다"고도 했다.
헤럴드경제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해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의원은 "정 교수의 쾌유를 빈다"며 "한 사람이 견디고 버틸 무게를 초과한 지 오래다. 이제 제발 그를 놓아주자"고 했다.

그는 언론을 향해선 "당신들이 쏴대는 오발탄에 놀라 한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며 "건강을 회복할 동안만이라도 전화로 괴롭히거나 병원에 가서 환자를 불안하게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정 교수는 전날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재판을 받던 중 건강 이상을 호소하다 쓰러졌다. 정 교수는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