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863 1182020091862884863 01 0101001 6.1.20-RELEASE 118 오마이뉴스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9793000 1600421707000

민주당 "이해충돌 박덕흠 사퇴, 윤창현 정무위 사임하라"

글자크기

국토위원 일가 회사 1000억원 수주, 삼성 사외이사였던 정무위원

더불어민주당이 18일 국회의원 상임위 활동 이해충돌 소지가 논란이 된 박덕흠(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윤창현(비례대표) 국민의힘 의원에 의원직 사퇴, 상임위원 사임을 각각 촉구했다.

박덕흠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있던 최근 5년간 자신의 일가가 대주주인 건설사들이 국토교통부 등으로부터 공사 수주·신기술 이용료 명목으로 1000억여 원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창현 의원은 과거 삼성물산 사외이사 재직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법 경영권 승계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현재 관련 상임위원회인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란 점이 논란이 되고 있다.

"박덕흠, 의원인지 건설업자인지"
오마이뉴스

▲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 환노위에 참석하고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덕흠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 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박 의원 일가의 건설사들이 국토부와 산하 기관들로부터 1000억여 원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라며 "보도가 사실이라면 박 의원이 건설업자인지, 국회의원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수행하는 것이냐.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나"라며 "심지어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국토교통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간사를 맡는 동안 피감기관으로부터의 공사 수주가 집중됐다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 "위원회 간사는 교섭단체를 대표해 의사일정, 법안처리를 협의하고 확정하는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다. 이 시기에 피감기관으로 수주한 공사가 12건, 도급금액은 433억 원에 이른다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라며 "공직자 이해충돌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피감기관들이 뇌물성 공사를 몰아준 건 아닌지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으로, 공직자로서 직무윤리는 물론 일말의 양심까지 저버린 박 의원은 당장 사퇴하라"라며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를 포함한 고발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감수해야 할 것이다. 또한 이를 방치하고 동조한 국민의힘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용 불법 승계 관여 의혹 윤창현이 정무위? 사임하라"
오마이뉴스

▲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삼성 관련 이해충돌 문제로 정무위원을 사임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윤 의원은 삼성물산 사외이사 출신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법 경영권 승계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현재 윤 의원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과 직결되는 삼성생명법을 다루는 정무위에서 활동하고 있어 심각한 이해충돌이 우려된다"라며 "국민의힘은 윤 의원을 정무위에서 사임시키고 공천 과정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박 부대변인은 "언론 기사를 보면 윤 의원은 2012년 3월부터 총선 직전인 지난 2020년 3월까지 삼성물산 사외이사로 장기 재직하면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관여했다고 한다"라며 "지난 총선 당시 이미 이 부회장은 불법 경영권 승계로 재판을 받고 있었고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국민의힘은 국민의 여론을 무시하고 이런 분을 비례대표로 공천했다"라며 "뻔뻔한 공천이 아닐 수 없다"고 질책했다. 박 부대변인은 "윤 의원이 '정무위에는 삼성물산과 관련된 건이 없고, (삼성물산은)독립된 법인인데 삼성(그룹) 전체로 확대 적용하면 안 된다'고 했는데, 이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일"이라며 "이 부회장 화법과 참 닮았다"고도 힐난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 국회 정무위 위원들도 전날인 17일 "삼성물산 출신인 윤 의원의 이해충돌 의혹은 정무위 위원 배정 당시부터 제기됐고, 이번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검찰 공소장을 통해 그 우려가 사실상 현실화 됐다"라며 "삼성 합병에 적극적인 역할을 한 윤 의원이 정무위 위원으로, 또 법안심사소위 위원으로 삼성 관련 법안과 사안을 다루는 것은 공직자 이해충돌이라는 측면에서 상당히 부적절하다"며 즉각 사임을 촉구했다.(관련기사 : [단독] 이재용 공소장 전문을 공개합니다 http://omn.kr/1ovbn).

김성욱 기자(soungwookk@gmail.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