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881 0112020091862884881 02 0201001 6.1.2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9941000 1600419972000

'라면 형제' 동생, 잠시 깨어났다 다시 중태…형도 의식 불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머니투데이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 A군(10) 거주지에서 불이 나 A군과 동생 B군(8)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형제가 단둘이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사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미추홀구의 한 가정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발생한 불로 중태에 빠진 형제가 닷새째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당초 인천시는 형이 의식을 되찾았다고 파악했으나 착오였다고 해명했다.

18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형제 중 동생(8)은 전날 저녁 의식을 회복해 건강이 호전되는 듯 했으나 이날 오후 다시 의식불명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자가호흡이 어려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형제의 형(10)이 의식을 찾았다고 보고 받은 인천시는 뒤늦게 착오였다고 해명에 나섰다. 인천시는 형제의 형도 이날 오후 의식을 되찾았다고 파악했으나 뉴스1에 "의식을 되찾은 적이 없으며 여전히 위중한 상태"라고 확인했다.

두 형제의 어머니는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복지기관 등에서 사고 직후 계속 연락을 시도하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한 관계자는 "현재 유관기관과 협의해 형제에 대한 지원책 등을 다각적으로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사고는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쯤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도시공사 임대주택인 4층짜리 빌라 2층 형제의 거주지에서 발생했다. 불은 당시 형제가 집 안에서 라면을 끓이던 중 발생했고 이에 놀란 형제가 119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이들 형제는 신고 당시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못하고 "살려주세요"만을 외친 채 전화를 끊었다. 이에 소방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빌라를 찾았다.

그러나 형은 전신에 3도 화상을, 동생은 1도 화상에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 형제를 담당해 온 드림스타트센터 관계자는 "불길이 번지자 큰 아이는 곧바로 동생을 감싸 안았고 상반신에 큰 화상을 입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둘째는 형 덕분에 상반신은 크게 다치지 않았으나, 다리부위에 1도 화상을 입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 이 형제의 어머니는 과거 형제에 대한 방임과 학대로 수차례 경찰 등에 신고가 접수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였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