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996 1192020091862884996 03 03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420558000 1600420578000

코로나19에 독감까지…"고위험군 예방접종 필수"

글자크기
코로나19에 독감까지…"고위험군 예방접종 필수"

[앵커]

일교차가 커지면서 감기나 독감 등 각종 감염병이 기승을 부리기 시작하는 시기입니다.

올해는 코로나19도 확산하고 있어 노인 등 고위험군의 경우 독감 예방 접종을 받는 게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합니다.

보도에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낮과 밤의 온도차가 크고 건조한 가을철에는 면역력이 떨어져 감염병에 걸리기 쉽습니다.

여기에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세까지 더해지면서 동시 유행할 수 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의 일부 드물지만, 동시 감염됐을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더 커질 수 있고…."

문제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경우 이 둘을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는 겁니다.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비슷하게 나타나 의료 현장에서 적합한 처방을 내리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노인이나 어린이, 지병이 있는 고위험군은 반드시 독감 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특히 노약자의 경우에는 면역력이 약해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접종이 중요합니다.

<김우주 /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코로나19는 백신이 없지만, 인플루엔자(독감)는 백신이 있어서 예방 가능하다. 인플루엔자 백신 많이 맞혀서 인플루엔자 예방을 하면 동시 감염은 줄어드는 것 아닙니까."

독감 예방 백신은 접종 2주 후부터 효과가 나타나고 반년 정도 지속하기 때문에, 겨울이 시작되기 전인 10월이나 11월에 맞는 게 가장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