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038 0362020091862885038 04 0401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56630709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0680000 1600420971000

강경화 장관 "박항서 감독은 한ㆍ베트남 교류 독보적 존재"

글자크기
공식 방문 중 하노이서 비공개 간담회
강 "박 감독 한명이 수천배 외교 효과"
박 "한국 도움되는 일 뭐든지 하겠다"
한국일보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8일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환담하고 있다. 하노이=정재호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현지에서 조우했다. 강 장관은 박 감독을 “한국ㆍ베트남 교류의 독보적 존재”로 치켜세우며 감사를 표했다.

1박2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공식방문 중인 강 장관은 이날 오후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박 감독을 만나 “저 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이면 모두 박 감독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감사해하고 있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주베트남 대사관 직원들도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박 감독 한 명이 이들 모두의 노력을 합친 것의 수천배에 달하는 효과를 내고 있다”면서 “양국 교류에 있어 매우 독보적인 존재”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기업인과 대사관이 함께 노력하면서 양국 우호관계를 키우고 있다”며 “축구 밖에 모르지만 한국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뭐라도 더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화답했다고 한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월드컵 축구 예선전이 연기되고 있는 상황을 추가로 설명했으며, 강 장관은 비외교관이 할 수 있는 공공외교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감독은 지난달 27일 외국인 스포츠 감독 중 최초로 베트남 2급 국가 노동훈장을 수훈했다. 지난해 30회 동아시안게임(SEA)에서 60년 만에 축구 금메달을 획득한 공로를 베트남 정부가 치하한 것이다. 그는 2018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대표팀을 준우승에 올려놓은 뒤 3급 노동훈장을 이미 받은 바 있다. 또 같은 해 12월에는 성인 대표팀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공로로 우호훈장이 수여됐다.


하노이= 정재호 특파원 next8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