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607 0142020091862885607 01 0102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3563000 1600439486000

文대통령 "정치, 협치·통합 잘 못해...방역조차 정치화"

글자크기
18일 불교계 지도자 간담회서 아쉬움 드러내
"통합 절실한 과제...불교계 역해 해주길" 당부
적폐청산 부담 지적엔 "불교계도 반대 않을것"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26일 청와대에서 열린 불교지도자 초청 오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정치가 협치나 통합을 잘 못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국 불교계 지도자들과의 청와대 간담회 자리에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적폐청산은 좋게 생각하는 국민도 많다. 하지만 부담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라는 홍파스님의 발언에 대해 "적폐청산 부분은 불교계에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정신이 있는 만큼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도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적폐청산의 당위성을 강조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다만 홍파스님의 발언에 대해 "그(적폐청산) 때문에 야기된 갈등, 분열이 염려돼서 통합 조치가 이루어지길 바라는 말씀 아니신가 한다"고 나름의 해석을 전한 뒤 "그런 방향으로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 다만 협치나 통합은 정치가 해내야 할 몫인데 잘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심지어 방역조차 정치화 됐다"며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되어야 하는데, 일각에서는 방역 협조를 거부한다든지 왜곡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기본적으로 정치 갈등이 이어져서 일어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통합은 절실한 과제다. 통합을 위해 불교계도 역할을 해 주시기 당부드린다"고 했다.

불교계 지도자들은 문 대통령에게 덕담을 전했다.

참석자들은 "대통령께서 나라 발전을 잘 이끌어 주시기를 부처님께 기원하겠다" "정부와 국민, 정치가 상생의 길을 가면 좋겠다. 청와대가 건강해야 국민이 행복할 수 있다" "대통령님, 힘내시라. 힘을 내셔야 저희도 힘을 낼 수 있다" "건강 잘 챙기시라"고 말했다.

참석자 중 유일한 여성이었던 본각스님은 "불교는 조용한 종교지만 저변에서 국가에 기여해 왔다"며 불교 인재의 등용을 건의했다.

한 스님은 "대통령을 TV에서 뵐 때마다 마음이 짠하다"며 "대통령의 성공은 보좌하는 사람에 달렸다. 대통령의 성공은 우리에게 달렸다는 책임감을 부탁한다"고 청와대 보좌진에게 전파되고 싶은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덕담을 많이 해 주셔서 감사하다. 불교계가 코로나 방역에서 아주 솔선수범하고, 모범이 되어 주셔서 다시 감사드린다"며 "그런 이면에 불교계의 어려움이 많다. 문화재 보수, 전통사찰 지원 등의 말씀을 집중해 주셨는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께서도 의지를 말씀해 주셨다. 종교계 협의체를 비롯해서 여러 가지 종교계와의 대화 과정에서 함께 문제를 풀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원행 스님의 참석자 대표 인사말을 들으며 함께 기도를 하고 있다. 2020.09.18.since1999@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참석자들은 간담회를 마치고 나가면서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진제 대선사의 친필 휘호를 함께 관람했다. 만고휘연(萬古徽然)이라는 휘호로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함'을 뜻한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휘호를 보면서 대통령께 "만고에 길이 빛나는 대통령이 되시라는 뜻"이라고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내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그렇게 돼야겠지요"라고 답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