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695 0352020091862885695 01 0104001 6.1.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3545000 1600450505000

“추미애 아들 의혹 과잉대응 자제해야”…또다시 ‘군기반장’ 나선 이낙연

글자크기
민주당 의원들 국회 발언·언론서

당직병 실명공개·‘안중근 논평’ 등

설화 잇따르자 재차 경고 나서

“사실 관계 밝히기 집중…

국민 도움 주는 정치해야”


한겨레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청년의 날을 하루 앞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학생인 박성민(24) 최고위원을 앞세워 입장하고 있다. 민주당 청년대변인으로 활동했던 박 최고위원은 지난달 31일 당 대표 몫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돼 역대 최연소 지도부라는 기록을 세웠다. 청년의 날은 청년기본법 시행령에 따라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로 지정돼 법정기념일이 됐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과잉대응’을 자제해달라고 의원들에게 주문했다. 최근 민주당 의원들이 추 장관 아들을 옹호하다가 설화가 이어지자 재차 경고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흘 동안의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이 어제 끝났다. 불행하게도 추 장관 아들 관련 공방으로 시작했고 끝났다. 야당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 정치 공세는 더 이상 국민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는 점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도 과제가 생겼다. 사실관계는 분명히 가리되 과잉 대응은 자제하는 것이 옳다는 것이 우리가 얻은 교훈이다. 동료 의원들께도 이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을 위해 도움을 드리는 정치를 국민들은 갈망하고 계신다. 그런 일에 집중하는 것으로 정기국회를 본격화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 아들 의혹이 불거진 뒤 몇몇 민주당 의원들의 무리한 발언에 이 대표가 공개 경고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이 대표는 윤영찬 의원의 ‘포털 항의 문자’ 사건이 벌어진 이튿날인 9일에도 “몇몇 의원님들께서 국민들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모든 의원님들이 국민께 오해를 사거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을 하지 않도록 새삼 조심해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개 경고 이후에도 ‘사고’가 이어졌다. ‘안중근 논평’이 대표적이다. 박성준 당 원내대변인은 16일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는 논평을 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군인이 통상적 규정을 지킨 것을 과하게 치켜세웠기 때문이다. 결국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안중근 의사’ 대목을 삭제하고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며 사과했다.

그에 앞서 황희 의원은 처음 의혹을 제기한 당직병의 실명을 적시하면서 “도저히 단독범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고, 우상호 의원도 “카투사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휴가를 갔냐 안 갔냐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비난했다. 논란이 일자 이들 모두 사과했지만 여론은 그리 우호적이지 않다. 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사실관계 다툼이 중요한 이슈인데 의원들이 말싸움으로 이겨보려고 하니 사고가 터지는 것이다. 팩트 싸움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무총리 시절 내각의 ‘군기반장’ 구실을 톡톡히 했으나 최근엔 의원들의 잇따른 헛발질에 난감해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의원들의 대응에 과한 구석이 있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고, 여러번 ‘자제해달라’는 뜻을 내비쳤는데도 전달이 안 돼 공개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