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821 0372020091862885821 06 0603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4837000 1600424991000 related

[POP이슈]박진영, 식비 20억↑ JYP 사옥 공개→비 엔딩송 제작 "구독이 내려와"('시즌비시즌')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유튜브 채널 캡처



박진영과 비가 합심해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의 엔딩송을 완성했다.

17일 비의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에는 '저희는 이렇게 10년을 해먹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에피소드에 이어지는 영상이 올라왔다.

비는 구독자들의 빗발치는 요구를 받아들여 박진영에게 유튜브 채널 엔딩송을 부탁하기로 했던 바. 박진영은 이날 비와 함께 녹음실로 이동하면서 "우리가 옛날에 KBS 로고송을 함께 하지 않았니"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박진영의 새 작업실 이야기가 나오자 비는 "(사옥의) 식비가 1년에 20억 넘게 나오는 게 사실이냐"고 물었고, 박진영은 "재료가 유기농이라 너무 비싸다"고 답했다. 비가 "밥만 JYP 가서 먹을까보다"고 하자 박진영은 "너야 뭐. 빌딩 지반공사를 네가 했지 않냐. 이게 지상 10층 지하 1층인데 네가 지하 1층과 1층 정도는 지었다고 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두 사람은 사옥에 도착해 체온을 잰 뒤 내부로 들어갔다. 박진영이 공기 정화를 위해 건물 전체에 산소가 뿜어져 나오는 시스템을 소개하자 비는 "쓰지 않아도 될 돈을 쓰고 있는 것인데 형 철학이니까"라고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녹음실의 친환경 벽, 특수제작한 쇼파, 자기애 강한 인테리어, 박진영의 새로운 방까지 속속 엿볼 수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녹음실에 들어선 뒤 비는 본론을 꺼냈다. '시즌비시즌' 엔딩송 방향을 잡아가면서 박진영은 "비 하면 이거지"라며 '태양을 피하는 방법'을 피아노로 연주, 다시 한번 추억을 회상했다. 두 사람의 케미에 일동이 감탄하자 박진영은 "이렇게 해서 둘이 한 10년 해먹었다. 행사수입, 저작권료로"라며 "생각해보니 이건 돈을 못 받는다. 공짜다. 나 이거 왜 하는 거냐"고 볼멘소리를 했다.

그러면서도 박진영은 '구독이 내려와', '팔로우가 따라와'라는 라인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디렉션에 나섰다. 비는 "형이 디렉보시는 데 저 녹음실에 있는 거 10년 만인 것 같다"며 새삼스러워했다.

박진영은 "형 스타일 알지. 처음부터 잘하자. 서로 피곤하게 하지 말고"라며 "구독이 내려오는 걸 상상을 해야된다. 몇 십만 구독이 하늘에서 내려오는 느낌"이라고 지시했고, 비가 이에 따르자 "아주 딱 마음에 들었다. 이 느낌이다. 노래 좀 늘었다. 역시 나가서 고생을 해봐야 실력이 느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내 두 사람은 찰떡 케미로 엔딩송을 완성하면서 구독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