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6419 0032020091862886419 04 04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8123000 1600428131000

강경화 "미국 대선 전에 북미 간 뭔가 이뤄질 가능성 작아"

글자크기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북한과 미국 간에 미 대선 전에 뭔가 이뤄질 가능성은 작다고 본다"고 말했다.

베트남을 1박 2일 일정으로 방문 중인 강 장관은 이날 하노이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미 대선 전 북미대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연합뉴스

베트남 방문성과 설명하는 강경화 장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베트남 하노이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1박 2일간의 베트남 공식 방문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첫 외교장관인 강 장관은 이날 저녁 귀국길에 오른다. 2020.9.18 youngkyu@yna.co.kr



강 장관은 "북한이 지금은 수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등으로 국내(문제)에 치중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언제든 남북대화와 인도적 지원을 제안한 상태고, 미국도 대화에 유연하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데 서프라이즈(깜짝 발표)를 위해 물밑으로 진행되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지난 16일 있었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출범에 따른 한일 관계 전망에 대한 질문에 "외교부는 새 총리, 새 내각과 긴밀히 협의해 어려운 이슈들이 있지만, 협의를 통해 잘 풀어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