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6616 0252020091862886616 02 0212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9391000 1600434541000

대마초 질주가 청년의 꿈까지… 오토바이 운전자 평생 장애 위기

글자크기

피트니스 강사인 피해자, 코로나로 잠시 배달일 중 사고당해

피해자 가족, 청와대에 가해자 엄벌 청원

조선일보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해운대 ‘환각 질주’ 7중 추돌사고로 크게 다친 오토바이 운전자가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야 할지도 모르는 위기에 놓였다.

특히 피해자는 유망한 피트니스 강사였지만 코로나로 인해 잠시 배달 일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운대 7중 추돌사고로 다친 오토바이 운전자의 큰누나가 쓴 글이 올라왔다.

오토바이 운전자 A씨는 지난 14일 발생한 7중 추돌 사고 때 가장 크게 다친 피해자다. 엄청난 속도로 달려오는 포르쉐 승용차에 사실상 맨몸으로 부딪치며 30여m를 튕겨 나갈 정도로 강한 충격을 받았다. 해당 장면은 사고 현장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찍혔다.

A씨가 헬멧을 착용하고 있었고 같은 방향으로 달리다 사고가 나면서 ‘기적의 생존’이라고 불릴 정도로 다행히 목숨은 건졌다.

하지만 A씨는 앞으로 장애를 안고 살아가야 할지도 모른다. A씨는 현재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조선일보

부산 '환각질주' 피해를 입은 오토바이 피해자 가족이 청와대에 올린 청원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의 큰누나는 “우리 막내는 평소 근면 성실하고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속 깊은 동생”이라면서 “제 동생은 유명한 피트니스 강사이지만 이번 코로나로 인해 새로운 일을 시작하려는 때에 이번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에 걸친 수술과 수개월에 걸친 치료를 받아도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며 “고통에 몸부림치면서도 노모를 걱정해 어머니께 알리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A씨 가족들은 엄벌을 청원하고 있다. A씨 큰누나는 “마약을 먹고 사고를 내고 증거인멸을 시도한 포르쉐 운전자는 이 사회에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범죄자”라면서 합당한 벌을 내리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오재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