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6890 0102020091862886890 01 0101001 6.1.19-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30568000 1600430764000

홍준표 “청문회선 대통령도 발가벗는다” 발언에 설훈 ‘버럭’

글자크기
서울신문

설훈 민주당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 인사청문회에서 설전을 벌였다.

1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 인사청문회에서 여야는 후보자의 개인신상 및 윤리 문제 검증 비공개 여부를 두고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갔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책과 비전을 공개로 하고, 비밀에 관계된 질문에 더해 도덕성에 관한 질문을 비공개로 하는 게 좋겠다”며 “비공개로 한다고 해서 검증이 소홀하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은 “어떤 부분을 공개해야 하고 이것을 정리하기가 쉽지 않다”며 “그렇게 했을 때 국민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도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청문회 과정이라는 것은 국민 앞에 발가벗는 과정이다. 그 발가벗는 과정을 비공개로 하자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대통령도 대선 과정에서 온갖 공격을 다 받고 발가벗는다”고 말했다.

이어 홍 의원은 “개인적 비위에 대해 비공개하자는 것은 그럼 청문회 하지 말자고 해야 한다”며 “민주화되고 난 뒤에 최고의 걸작품이 국회 청문회”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회는 전 국민이 보고 있고 생중계되고 있다”며 “발가벗는다는 표현을 쓰면 어떻게 하느냐. 정말 이해할 수 없다. 물론 비유적 표현이겠지만, 그런 표현을 그렇게 함부로 하느냐”고 다그쳤다.

이어 설 의원은 “청문회는 발가벗기는 데가 아니다. 국민이 알고 싶어하는 것을 알게 하는 곳이다. 그 말을 취소하라”면서 “공개할 것이냐, 비공개할 것이냐의 문제는 기본적으로 여야 간사 간에 정리하는 게 맞다. 이걸로 왈가왈부 할 게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