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7065 0512020091862887065 05 0507002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32055000 1600432202000

'짠물 마운드' 한화, 갈 길 바쁜 키움 발목…2-0 승리

글자크기
뉴스1

한화 이글스 승리.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척=뉴스1) 정명의 기자 = 한화 이글스가 갈 길 바쁜 키움 히어로즈의 발목을 잡아챘다.

한화는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 시즌 13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시즌 2연패, 고척 3연패에서 벗어난 한화는 31승2무77패를 기록했다. 순위는 여전히 최하위. 2위 키움은 66승1무48패가 됐다.

한화 김이환과 키움 에릭 요키시의 선발 맞대결.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키움이 10승2패로 압도적 우위에 있었다. 한화는 경기 전 '톱타자' 이용규의 내복사근 파열로 인한 4주간 이탈이라는 악재까지 맞았다.

자연스럽게 키움의 완승이 예상됐다. 그러나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김이환의 4⅓이닝 4피안타 3볼넷 3탈삼진 무실점 호투와 불펜진의 뒷문 단속을 앞세워 한화가 키움을 무너뜨렸다.

5회말 1사 만루 위기에서 등판해 불을 끊 윤대경(⅔이닝 무실점)이 구원승으로 시즌 2승을 기록했다. 무실점 계투를 펼친 강재민(1⅔이닝)과 박상원(1이닝)은 홀드, 정우람(1이닝)은 세이브를 각각 기록했다.

요키시도 6이닝 5피안타 7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잘 던졌다. 그러나 타선이 침묵한 탓에 시즌 4패(11승)째를 떠안았다.

키움은 5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고도 득점과 연결하지 못했다. 그 사이 한화가 점수를 뽑았다.

한화는 3회초 선두타자 노태형이 중전안타로 출루하자 이해창이 우익선상에 뚝 떨어지는 타구로 2루타를 만들어내며 무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오선진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노수광의 유격수 땅볼 때 노태형이 홈을 밟았다.

1-0 살얼음 리드가 이어지던 7회초, 한화가 귀중한 추가점을 뽑았다. 최진행이 요키시와 10구 승부 끝에 땅볼을 때린 뒤 유격수 김하성의 실책으로 1루를 밟은 것이 시작이었다. 노태형도 희생번트에 실패했지만 10구까지 버틴 끝에 내야안타를 쳤다. 이해창이 바뀐 투수 김상수에게 좌전안타를 때려 무사 만루.

대타 하주석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뒤 노수광의 1루수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에서 아웃되면서 한화의 찬스는 물거품이 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계속된 2사 만루 찬스에서 강경학이 우전 적시타를 쳐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이후 한화는 불펜 필승조를 앞세워 승리를 지켜냈다. 사상 최초 100패 굴욕을 피하기 위한 값진 승리였다. 키움은 최하위 한화를 상대로 에이스를 내고도 뼈아픈 일격을 당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