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7297 0032020091862887297 05 0507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33439000 1600433449000

'이병규 역전타' 롯데, LG에 뒤집기 승리…5강 기사회생

글자크기
연합뉴스

롯데 이병규 2타점 안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LG의 경기. 8회초 3-3 동점 1사 만루 때 롯데 이병규가 2타점 안타를 치고 있다. 2020.9.18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이병규의 역전 결승타를 앞세워 LG 트윈스를 누르고 5강 불씨를 되살렸다.

롯데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LG와의 시즌 10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롯데는 1-3으로 끌려가던 7회초 2점을 뽑아 동점을 만든 뒤 8회초 1사 만루에서 이병규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전세를 뒤집었다.

전날 패배를 만회한 7위 롯데는 55승 1무 51패를 기록하며 5강 희망을 이어갔다.

선발 아드리안 샘슨(5⅔이닝 3실점)에 이어 6회말 2사 2루에서 구원 등판한 고효준은 1⅓이닝을 퍼펙트로 막아내고 시즌 첫 승리를 수확했다.

LG는 2연승을 마감했다.

LG는 선발 정찬헌이 6⅓이닝 4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진이 승리 요건을 지켜주지 못했다.

특히 3루수 양석환의 실책 2개가 모두 실점으로 이어진 대목이 LG에는 뼈아팠다.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LG는 3회말 1사 2루에서 김현수의 우전 적시타로 1-0으로 앞섰다.

LG는 4회말 양석환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한 걸음 더 앞서갔다.

양석환은 샘슨의 2구째 슬라이더를 힘껏 잡아당겨 왼쪽 폴을 맞히는 시즌 2호 홈런을 때려냈다.

연합뉴스

몸을 비틀며 득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LG의 경기. 8회초 1사 만루 롯데 이병규 안타 때 한동희가 득점하고 있다. 2020.9.18 xyz@yna.co.kr



반격에 나선 롯데는 6회초 2사 3루에서 이대호의 좌전 안타로 1점을 만회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LG는 6회말 2사 3루에서 홍창기가 오른쪽 담장 상단을 맞히는 2루타를 쳐내 잃어버린 1점을 곧바로 만회했다.

롯데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롯데는 7회초에만 도루 3개를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선두타자 딕슨 마차도가 3루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이어 투수 폭투 때 3루를 밟았다.

계속된 1사 3루에서 대타 김재유가 바뀐 투수 정우영에게 좌전 적시타를 뽑아내 승부는 1점 차가 됐다.

김재유는 잇따른 도루로 3루에 진루한 뒤 정훈의 내야 땅볼 때 홈으로 들어와 3-3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롯데는 8회초 승부를 뒤집었다.

이대호의 좌전 안타, 한동희의 볼넷으로 이어진 1사 1, 2루에서 마차도의 땅볼 타구를 잡은 3루수 양석환이 2루에 원바운드 송구를 했다.

2루수 정주현이 포구에 실패하면서 이닝이 끝나야 할 상황이 1사 만루가 됐다.

타석에 들어선 이병규는 LG 구원 송은범을 2타점짜리 우전 적시타로 두들기고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롯데는 8회말 구승민, 9회말 김원중을 투입해 2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연합뉴스

박용택, 대기록은 다음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LG의 경기. 7회 LG 박용택이 외야플라이 후 아쉬워하고 있다. 박용택은 KBO리그 역대 최초 2천500안타를 3개 남겨두고 있다. 2020.9.18 xyz@yna.co.kr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