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7298 0372020091862887298 04 04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433440000 1600433449000

프랑스 코로나19 확진자들, 총리 상대 소송…“어떠한 전략도 없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17일(현지시간) 정부가 코로나 19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총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코로나 피해자 단체'를 대리하는 변호인 파브리스 디비지오는 이날 장 카스텍스 총리를 특별정치재판소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200여명의 회원을 두고 있는 이 단체는 정부가 9월 1일까지 사무실 안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지 않아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키웠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하지 않았고, 유전자 검사(PCR)보다 코로나19 감염 여부 확인이 빠른 타액 검사 도입이 늦었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꼽았다.

변호인은 지난 7월 3일 취임한 카스텍스 총리가 "코로나19와 맞서 싸울 어떠한 전략도 없다는 데 놀랐다"며 현 정부는 그저 "국민에게 죄책감을 갖게 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특별정치재판소는 장관이 공무 수행 중 범죄를 저질렀을 때 소송을 제기하는 곳이다. 카스텍스 총리가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는다면 2년 이하의 징역과 최대 3만유로(약 4125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