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7562 0232020091862887562 04 0403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600434734000 1600434746000

美, 20일부터 틱톡·위챗 다운로드 중단‥사용은 11월까지(종합)

글자크기

틱톡과의 거래 제한 시점 앞두고 조치

11월12일까지 사용에 제한은 없어

틱톡 매각 협상 시한 연장 선상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이 중국의 동영상 공유앱 틱톡과 메신저 앱 위챗의 미국내 내려받기와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 발동을 예고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내 틱톡 사용자들은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해당일부터 틱톡과 위챗을 새로 내려받거나 업그레이드 할 수 없게 된다.


그는 또 오는 11월12일까지 틱톡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조치가 국가안보와 개인정보보호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 주요외신은 미 정부가 11월12일 이전까지는 틱톡의 사용을 허용할 방침이며 이는 틱톡 매각 협상의 시한을 연장해준 셈이라고 전했다.


로스 장관도 현재 진행중인 틱톡 매각협상과 관련, "틱톡내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논의 결과에 따라 미국내 사용자들이 틱톡을 계속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0일 이후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 댄스와 위챗의 모회사인 텐센트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로스 장관의 발언은 틱톡 미국사업 매각과 관련, 바이트댄스와 매각 우선협상자인 오라클간의 협상을 압박하기 위함일 수도 있다. 주요 외신은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20일 이전에 이 조치를 철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