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494 0912020091962892494 01 0101001 6.1.20-RELEASE 91 더팩트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3179000 1600493198000

'김홍걸 제명' 두고 정치권 쓴소리…"의원직도 제명해야"

글자크기
더팩트

김홍걸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홍걸 의원 측 "당 결정 받아들이나 감찰 기피하지 않았다"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재산 신고 누락 의혹 등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민주당)에서 제명 조치된 김홍걸 의원을 두고 정치권에서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야권은 김홍걸 의원이 의원직에서도 물러나야 한다며 격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는 반면, 김홍걸 의원 측은 당의 결정을 무겁고 엄숙하게 받아들이나 감찰을 기피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18일 김홍걸 의원에 대한 제명 결정에 대해 당 제명뿐만 아니라 비례대표로 국희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는 의원직 또한 상실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당 제명은 의원직과 무관하다"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홍걸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회부에 의원직을 제명토록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국민을 기만한 김홍걸 의원의 행태는 민주당 당적만 없어질 뿐 의원직은 유지되는 제명 조치만으로 면죄부를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또한 김홍걸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민주당의 제명 조치가)의원직이 유지되는 만큼 김홍걸 의원이 마땅한 책임을 지는 결과라고 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김홍걸 의원 문제에 무한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걸 의원의 부친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김한정 의원 또한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사실상 자진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한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홍걸 의원은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 하고 있다"며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다.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는 글을 게재했다.

반면 김홍걸 의원 측은 자신에 대한 논란에 대해 19일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홍걸 의원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에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이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원인으로 지목된 재산 신고 누락 및 감찰 기피 등에 대해서는 거부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홍걸 의원 측은 "감찰을 피하거나 거부한 적은 없다"며 "어제(18일) 오후 민주당 윤리감찰단 관계자가 의원실로 왔고 자리를 비웠던 김홍걸 의원을 대신해 보좌진이 소명 자료 제출과 대면 조사 일정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18일 재산 신고 누락 의혹 등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이 당 감찰에 비협조적으로 나오고 있다면서 제명을 통한 비상징계를 내린 바 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조사를 개시한 바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고, 당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당 품위를 훼손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홍걸 의원은 강남권 주택 3채를 연달아 구입하고 아들에게 재산 일부를 증여하는 등 의혹으로 당의 부동산 정책 취지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비례대표로 출마했던 지난 총선 당시 보유 아파트 일부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재산 신고에 누락되면서 재산 축소 의혹도 받고 있다. 김홍걸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