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239 0032020091962894239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6718000 1600506725000

러시아 코로나19 하루 신규확진 다시 6천명 넘어…재확산 심화

글자크기

"지난 7월 19일 이후 최대 규모"…국제선 항공운항 확대에 우려

연합뉴스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병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지난 7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6천명대로 재증가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19일(현지시간)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6천65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09만7천25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월 19일(6천109명)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110만명대에 육박한 누적 확진자는 여전히 미국, 인도, 브라질에 이어 세계 4위 규모다.

5월 초순 한때 1만1천명을 넘으며 정점을 찍었던 현지 신규 확진자 수는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지난달 16일부터 연속 19일 동안 4천명대에 머물렀다.

그러다 이달 4일부터 다시 5천명대로 올라간 뒤 14일 5천500명대로 뛰었다가 이날 6천명대로 재진입했다.

수도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날 모스크바에서는 하루 동안 825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27만5천63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5일 600명대에서 700명대로 올라선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는 전날(805명) 800명 선을 넘었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44명이 늘어 모두 1만9천339명으로 증가했다.

현재의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이미 시작된 가을철과 겨울철의 대규모 재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가 지난달 1일부터 재개한 국제선 정기항공편 운항 대상 국가들을 점차 확대해 나가면서 해외 유입에 따른 감염병 확산이 가속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러시아 정부는 21일부터 옛 소련 국가인 벨라루스,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 등과, 27일부터는 한국과 정기항공편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