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5417 0372020091962895417 03 0304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1752144 false true false false 1600519440000 1600519453000

인수 무산 아시아나항공, 신용등급도 '간당간당'

글자크기

한신평 등급 전망 하향검토

"채권단 지원 미흡"

헤럴드경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가 무산된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이 하락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신용평가는 최든 아시아나항공 신용등급을 ‘BBB-’로 유지하면서 등급전망을 ‘하향검토’로 변경했다.

한국신용평가는 아시아나항공의 기업어음과 전자단기사채의 등급 역시 각각 ‘A3-’로 유지하고 워치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박소영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의 매도주체인 금호산업가 지난 11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에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새로운 대주주의 유상증자에 따른 재무부담 완화, 유사시 지원 가능성 등의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020년 2분기 별도기준으로 부채비율 2366.1%, 차입금의존도 68.7% 등 열악한 재무상태에 빠져 있다.

채권단은 2019년 1조6000억 원, 2020년 1조7000억 원 등 대규모 유동성을 아시아나항공에 투입하고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통해 신규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같은 노력에 대해 한국신용평가는 이런 지원에도 불구하고 재무적 기초가 약화되는 추세를 막기에는 부족하다고 우려했다.

한국신용평가는 아시아나항공의 3분기 확정실적을 바탕으로 4분기 이후 영업실적의 방향성과 자본확충 계획을 검토해 신용도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어려운 사업환경 속에서 크게 훼손된 재무적 기초를 회복할 수 있는 충분한 자본확충이 조기에 이뤄진다면 신용등급 하락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충분한 규모의 자본확충이 적시에 이뤄지지 않거나 재무적 기초약화가 지속되면 신용등급 하향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