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5643 0042020091962895643 04 04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0523265000 1600546689000

아베, 야스쿠니 전격 참배... 현직 벗자마자 극우 행보

글자크기
[앵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퇴임 후 불과 사흘 만에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현직 시절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일본 안팎으로부터 강한 비판에 직면했던 아베 전 총리가 현직이란 정치적 부담을 벗자마자 다시 극우 행보에 나선 것입니다.

조승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퇴임 일주일도 안 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트윗 글에 "오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지난 16일에 총리를 퇴임한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야스쿠니 신사 경내에서 이동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현직 총리라는 정치적 부담을 벗자마자 보란 듯 극우 행보에 나선 것입니다.

아베 전 총리가 마지막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약 6년 8개월 전인 지난 2013년 12월이었습니다.

당시 한국과 중국이 강하게 항의하고 미국까지 실망했다는 성명을 발표하자 당시 아베 총리는 이를 정당화하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아베 신조 / 당시 일본 총리 : 국가를 위해 생명을 바친 영령들에게 존경의 뜻을 표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우리 각료들은 어떤 위협에도 굴하지 않을 자유가 있습니다.]

아베는 이후 국제사회의 비판을 의식한 듯 직접 참배보다는 신사에 공물 또는 공물 대금을 보내는 것으로 자신의 의지를 표현해왔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다시 전격 참배를 강행한 것은 최장수 총리를 지내고 선거에서 6연속 대승까지 일군 그의 정치 이력으로 볼 때 보수 우파에게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치밀한 계산의 결과란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YTN 조승희[jos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